•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동치미' 인순이 "어린시절 피아노 무료 교습 제안...불쌍하게 볼까봐 거절해" 그녀의 사연은?

입력 2020-01-29 00:00   수정 2020-01-29 00:00

7
'동치미' 인순이가 어린시절 자격지심에 대한 일화를 공개했다.

최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는 ‘보이스퀸’ 출연자 박연희, 이미리, 성은혜, 안이숙, 윤은아의 인생사가 공개됐다. ‘보이스퀸’ 심사위원 인순이와 남상일도 게스트로 출연했다.

인순이는 “어릴 때 앞집에 군인 가족이 이사를 왔다. 그 집에 피아노가 있었다. 나는 그 피아노를 보기만 해도 좋았다”고 밝혔다. 인순이는 “그 집의 어린 아이가 너무 귀여워서 내가 자주 돌봐줬다. 그랬더니 그 아이 어머니께서 내게 ‘피아노 무료로 가르쳐 주겠다’고 제안해주셨다. 그런데 내가 거절했다”고 회상해 좌중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인순이는 “당시 우리집이 가난했다. 그래서 나를 불쌍하게 볼까봐 거절했다. 가난 때문에 사람의 호의를 호의로 받아들이지 못한 거다”고 고백해 시청자의 안타까움을 샀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