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매서웠던 금강벨트 설민심 "경제 살려달라" 여야 대립각도

조승래 "개혁완수 격려 민생안정 요구"
이장우 "경제파탄 文정권 폭정 막아야"
한헌택 "최저임금 불구 실질 소득 줄어"
윤석대 "여야 정쟁보단 경제회복 주력"

입력 2020-01-27 16:06   수정 2020-01-27 16:06
신문게재 2020-01-28 4면

새배
금강벨트 560만 충청인의 설 민심은 그 어느 때보다 냉랭했다. 정당과 이념을 떠나 경제를 살려야 한다는 지역민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이어졌다. 여야 간 정쟁보단 경제회복을 위해 힘을 내달라는 질책이 정치인의 어깨를 무겁게 했다.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에 따른 영세민들의 어려움과 일자리를 늘려달라는 청년들의 절박함이 설 밥상머리를 달궜다.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설 연휴 기간 전통시장과 사회복지시설 등을 둘러본 충청 정치권은 각당 이해관계에 따라 이슈 해석에 편차를 보였지만, 어려운 경제를 살려야 한다는 점에는 공감했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올해는 지난해보다 나아질 것이란 예측과 기대감이 있어 살림살이가 확실하게 폈으면 한다는 지역민의 요구가 있었다"며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권이 국민을 편안하게 해줘야 한다는 이야기도 주를 이뤘고, 패스트트랙과 유치원3법, 검찰개혁 등에 대해 고생이 많았다는 이야기와 먹고사는 문제에 대한 민생안정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야당에서도 경제회복에 대한 지역민의 요구가 뜨거웠다. 이장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지역 신도심의 경우도 명절 전날까지 사람이 없을 정도로 경제가 어려워 경제로 고통받지 않는 이들이 없을 정도였고, 최저임금 문제나 주52시간 문제의 폐해가 심각하다고 표현하는 시민들도 많았다"며 "검찰에 대한 폭정은 국민들의 분노를 일으키기에 충분했고, 총선에서 한국당이 승리하는 것만이 현 정권의 폭정을 막을 수 있다는 시민들의 요구가 있었다"고 말했다. 한현택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위원장도 "경제가 바닥까지 하락하니, 자영업자들이 상당히 어려워하고 있고, 폐업한 이들은 다시 새로운 사업을 하기 두렵다는 이들도 상당수"라며 "최저임금에 따라 임금은 오르지만 물가가 상승하다 보니 실질적인 소득은 줄어 힘들다는 이들의 의견도 많았다"고 말했다.

경제 활성화 해법에 대한 여야의 진단과 처방은 달랐다. 조 위원장은 "대전 국가 기관들이 지역 업체에 공사·용역, 각종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노력을 해야 한다고 본다"며 "경제 침체를 극복할 수 있는 탈출구는 현재 국회에서 계류 중인 대전·충남혁신도시 지정 법안 통과로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대 새로운보수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야당이 힘을 합쳐 정부정책을 내야 경제가 힘을 낼 수 있다"며 "먹고 살기 힘들다는 이들의 요구가 많은 만큼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문제로만 끌고 가지 말고 희망을 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간 차원의 일자리가 늘어나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현택 위원장은 "공공요금이 이슈 없이 오르고 있는데 임금이 물가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어 이런 부분에 대한 시민들이 피부로 와 닿는 정책이 있어야 한다"며 "공공적 인력을 늘리고 있는데, 이런 일자리 창출보다는 기업에 유보자금을 풀어 기업이 직업을 만들고, 경제활동 인구를 늘려 다음 세대를 위한 사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