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정부, 충남에 우한교민 임시거주시설 검토... 주민 반발에 잠정보류

'국가에서 운영하는 공무원교육시설'로만 한정
30일 전세기 예정돼 최종 발표는 29일 확실시
김용찬 행정부지사 "확정된 것 아무것도 없다"

입력 2020-01-28 18:23   수정 2020-01-28 18:27
신문게재 2020-01-29 1면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폐렴'이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우한시에 거주하는 교민 700여 명을 충남 천안에 격리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28일 도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오후 3시 정세균 국무총리를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우한교민들의 임시거주시설로 천안 우정공무원연수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을 확정 발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회의 결과 '국가에서 운영하는 공무원교육시설'로 한정했을 뿐, 장소를 특정하지는 않았다.

정부의 이번 발표 지연은 지역주민들의 거센 반발과 함께 질병관리본부에서 전염성이 있는 만큼 '1인1실'로 하자는 의견이 있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오는 30일 전세기를 띄울 예정인만큼 급박한 상황이어서 정부의 최종 발표는 29일이 유력하다.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이날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한교민 임시거주시설 관련, 확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지역민들이 우려하는 부분은 정부에 분명히 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도가 아닌 정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도 차원에서 협조해야 할 부분이 있다면 돕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초 임시거주시설로 거론된 우정공무원연수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등 2곳은 모두 국가 운영시설로, 천안도심에서 차량으로 15~30분 거리로 상당히 가까워 주민들의 우려가 컸다. 이로인해 이곳 주민들은 집회신청을 내고 "이곳에 우한교민들을 격리 수용할 경우, 천안시민들의 안전은 어떻게 담보할 수 있냐"며 반발하고 있다. 천안동남경찰서 관계자는 "오늘 유량동 주민들이 150명 규모의 집회를 신청했고, 목천읍에서는 아직 접수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우한교민 2주간 천안서 격리 반대합니다'라는 안건에 대한 동의 건수가 반나절만에 1500건을 돌파했다. 이 청원에는 "천안에 거주 중인 국민들은 무슨 죄가 있냐"며 "굳이 천안까지 와서 격리를 하는 이유는 무엇이냐"고 따져 묻고 있다.

한편 대전시를 비롯해 충남도와 세종시는 긴급대책회의 열고, 24시간 방역대책반운영, 병상 확충 등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전시와 세종시, 충남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대전에는 2명의 밀접접촉자와 의심 신고자 4명이 파악돼 총 6명에 대한 일일 모니터링 능동감시를 진행하고 있다. 세종에서는 2명의 의심환자(조사대상 유증상자) 중 1명이 이날 오후 음성판정을 받았다. 충남에서는 도민 14명이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국내에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 증세를 보이는 국내 의심환자 15명을 격리해 검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확진 환자는 총 4명이다. 이후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현재까지 없다.





KakaoTalk_20200128_175834937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 28일 오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내포=김흥수 기자






이상문 기자.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