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정부, 최근 14일 이내 우한지역 입국자 전수조사 실시

발열.호흡기 증상 확인 시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격리.검사
우한 시 우리 국민 귀국 위해 이번주 중 전세기 투입하기로

입력 2020-01-28 17:49   수정 2020-01-28 17:49

정세균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최근 14일 이내 중국 우한지역 입국자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가벼운 증상만 있어도 검사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확인될 경우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 이송해 격리·검사하기로 했다.

또, 전국 18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24시간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민간의료기관에서도 신속한 검사가 이뤄지도록 방침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상황 및 조치계획을 점검하고, 중국 우한 체류 국민의 귀국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상황과 향후 조치계획에 대해 보고받고 관계부처에 유입차단과 확산방지를 위한 빈틈없는 대응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 세계적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고, 국내에서도 4명의 확진자가 확인돼 감염증 확산에 대한 국민 우려가 큰 상황임을 강조했다.

정 총리는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중심으로 질병관리본부가 현장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지자체도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지역사회 확산차단에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정 총리는 국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보다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조치를 추진토록 지시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최근 14일 이내 중국 우한지역 입국자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가벼운 증상만 있어도 검사해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확인되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 이송해 격리·검사키로 했다.

지역사회의 신속한 대응을 위해 전국 18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24시간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민간의료기관에서도 신속한 검사가 가능하도록 해당 검사방법을 제작 보급하기로 했다.

의료기관으로 찾아오는 사람에 대해서는 정보망을 활용해 중국 여행력을 확인하고, 문진 절차를 강화해 의료기관을 통한 감염전파를 차단할 방침이다.

또, 정부는 현재 중국 우한시에 있은 우리 국민 중 귀국을 희망하는 사람을 위해 이번주 중 가급적 빠른 시기에 전세기를 보내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정부는 귀국을 희망하는 사람의 수요(약 700명)를 감안해 오는 30일과 31일 이틀 간 전세기를 파견하는 방안을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 측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한편, 정부는 마스크, 방호복 등 의료구호 물품을 전세기편으로 중국에 전달하는 등 협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정세균 총리는 “중국 정부가 우한시와 그 주변 지역을 사실상 봉쇄했고, 고립되어 있는 우리 국민께서 귀국을 원하시고 있는 상황에서 재외국민 보호라는 국가의 의무를 이행함에 있어 한 치의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국내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등 가짜뉴스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관계부처는 사회적 혼란과 불필요한 공포심을 키우는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고, 국민께서 궁금해하시는 사안에 대해서는 보건 당국이 하루 두 차례 브리핑하는 등 상세히 설명해 줄 것”을 지시했다.


세종=백운석 기자 bws@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