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금산농협 이.감사 '조합장 등 업무상 배임행위 엄벌 촉구'…고소장 제출

변호사 선임 검찰에 배임 등 혐의로 고소장 제출
6일부터 농협중앙회 특별감사 실시
이.감사들 "허수아비로 보지 않고서는 있을 수없는 일" 격분

입력 2020-02-05 10:10   수정 2020-02-05 10:10

금산농협 이·감사들이 박상진 조합장 등 경영진 3명을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이 농협 이·감사들은 "허위보고와 보고자료 조작으로 이사회 승인과 다르게 급여를 부당하게 인상해 조합에 손해을 끼친 조합장 등 3명의 업무상 배임 등 혐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 법에 따라 엄벌에 처해 달라는 고소장을 검찰에 접수했다"고 5일 밝혔다.

금산농협 이·감사 11명은 박상진 조합장 등 경영진 3명을 업무상 배임 및 업무방해 혐의로 4일 고소했다.

이들은 고소장에서 박 조합장 등은 이사회의 결의 없이 이사회 수권을 초과해 무단으로 임금을 지급해 재산상 이득을 취하거나, 제3자로 하여금 이를 취득하게 해 금산농협에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이사회 결의를 초과해 임금을 지급한 것에 대해 이·감들이 해명을 요구하자 허위의 임금 조정표를 제시해 이사회를 기망하는 방법으로 임금 조정안을 통과시켜 이사회의 업무집행을 방해했다고 적시했다.

이 농협 이·감사들이 조합장 등에 대해 제기한 혐의는 업무상 배임과 업무집행 방해혐의 두 가지다.

이 농협 이·감사들은 고소에 이르게 된 배경을 사건 경위를 통해 구체적으로 적시했다.

여기에 2019년 이사회 의사록 발췌본, 감사 요구서, 경영진이 제출한 급여조정표 등 증거자료를 첨부했다.

이 농협 이·감사들은 또 11차 이사회 당시 경영진이 제출한 별도의 급여인상율과 실제 급여지급 전산 자료에 기초해 산정한 급여 인상율과의 차이를 비교 분석한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경영진이 제11차 이사회에 제출한 급여 인상율은 M급 5.8%, 3급 6.6%, 4급 8.5%다.

이 또한 이사회가 당시 본부장의 보고로 조건부로 승인했다는 3% 인상율은 크게 상회한다.

더욱이 전산자료를 확보해 비교 분석했다는 인상율은 각각 26.1%, 16.7%, 18.5%로 이사회 승인 보다 6배~9배 정도 높다.

별도로 M급만 놓고 보면 한 해 두 차례의 인상을 통해 무려 36%의 급여를 인상했다는 주장이다.

이를 두고 이 농협 이·감사들은 허위보고와 인상폭을 하향하는 조작을 통해 4개월 동안 3억883만원을 부당하게 수령했고, 앞으로 5억원 이상의 농협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고소 범위를 조합장 등 3명으로 제한 한 것은 최종 결재권자에 대해서만 책임을 묻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농협 김기순 감사는 "수 차례에 걸쳐 허위보고와 조작을 통해 부당하게 급여를 인상한 것은 이·감사들을 허수아비로 보지 않고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농협중앙회 특별감사와 사법기관의 조사를 통해 제기한 혐의가 그대로 드러날 것"이라고 고소에 이른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금산농협 이·감사들의 고소에도 불구하고 박상진 조합장 등 최고 경영진은 기자회견을 통해 비리와 불법을 저질러 온 이·감사들이 자신들의 비위를 덮으려 허위사실을 유포해 농협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있다며 맞대응을 예고한 상태여서 논란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금산=송오용 기자 ccmsoy@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