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신천식의 이슈토론]신종 바이러스 예방, 파룬궁에서 찾는다.

입력 2020-02-09 10:52   수정 2020-02-11 01:52

신천식의 이슈토론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코로나바이라스 사태에 따른 특별 편성으로 6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좌측부터)강지석 동구당 한의원 원장, 윤강원 세종시 육상연맹회장, 신천식 박사, 오세열 한국파루따파불학회 사무총장
신종 신종코로나 바이러스로 전 세계가 공포와 혼란 속에 빠져든 가운데 이를 극복하기 위한 면역력 강화 운동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파룬궁을 수련하는 사람들은 몸과 마음을 다스림과 동시에 면역력을 강화할 수 있는 최고의 운동이라 자부하고 있다. 6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긴급토론에선 파룬궁으로 면역력을 키우고 있는 수련생들과 전문가들을 초청해 파룬궁에 대한 효과와 수련법에 관해 토론을 가졌다.

코로나바이러스 같은 신종 전염병의 경우 오염된 환경이나 면역력이 낮은 사람들에게 취약하다는 것이 일반적으로 알려진 상식이다. 동구당 한의원 강지석 원장은 "면역력 강화를 위해선 몸과 마음을 함께 다스릴 수 있는 운동이 가장 효과적"이라며 "파룬궁은 스트레스로 약해진 오장(五臟)을 강화하고 정신과 육체를 다스리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강 원장은 "국내 연구진들이 발표한 논문 '파룬궁 수련에 의한 면역력 증강 효과(2002)'에서 파룬궁 수련자의 혈장 세포활성물질이 일반인에 비해 높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실제로 함께 수련하고 있는 수련자 중 질병으로 고통받는 사례를 거의 볼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파룬궁 수련생 윤강원 세종시 육상연맹 회장은 "과거 몸이 냉하고 장이 약해 생활에 어려움이 많았다"며 "폐암 진단까지 받을 정도로 건강이 최악의 상태까지 떨어졌지만, 병원 치료와 파룬궁 수련을 병행하면서 건강을 빠르게 회복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파룬궁은 중국에서 정치적으로 탄압받고 있다. 국내에선 수련생들을 종교인이나 종교 단체로 인식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오세열 한국 파룬따파불학회 사무총장은 "종교 단체의 경우 교주가 있고, 이를 운영하는 하부 조직이 세밀하게 운영되고 있다"며 "파룬궁은 가입과 탈퇴에 제악이 없고 조직을 운영하기 위한 금전 거래도 허용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오 사무총장은 "파룬궁은 병을 치료하기 위한 목적이 아닌 심신 수련을 통해 예방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며 "간혹 과학적으로 설명하기 힘든 치료 사례로 사이비나 미신으로 오해 받는 경우가 있지만, 수련생 대부분이 도덕적으로 건전한 생활을 통해 건강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룬궁 수련에 대한 자세한 정보와 수련 시연은 유튜브 중도일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