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한화 이글스 '89·90 핫라인'... 캠프 중간급 역할 톡톡

입력 2020-02-13 14:39   수정 2020-02-13 14:39
신문게재 2020-02-14 10면

KakaoTalk_20200213_111212296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선수단 '89·90라인'이 뜨겁다. 팀 내 중고참급으로 역할과 책임을 강조하며 솔선수범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화 이글스는 지난 1일부터 미국 애리조나 피오리아에서 2020 스프링캠프를 진행 중인 가운데 여느 해보다 많은 신규 선수들이 캠프에 합류했다.

이런 가운데 중고참 선수들이 베테랑 선수들과 신진급 선수들의 가교 역할을 하며 적극적으로 훈련에 참여하고 있다.

'89·90라인'으로 분류되는 선수는 5명이다. 1989년생 최재훈, 오선진, 임준섭, 1990년생 이태양과 장민재가 그들이다. 애리조나에서 맹훈련 중인 이들 선수는 팀 전체에 큰 영향을 미치며 모범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

안방마님 최재훈은 선수들과 신뢰와 소통을 강조하고 있다.

최재훈은 "선후배들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고 있다. 많은 대화를 나누며 두터운 신뢰를 쌓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하주석의 부상을 메우며 알토란 같은 활약을 한 오선진 "주장 (이)용규 형을 비롯해 선배들을 돕고 후배들에게 귀감을 살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중고참으로 역할을 강조했다.

선발과 불펜 등 팀이 필요로한 선수로 평가받는 임준섭도 동기들의 뜻과 함께했다.

임준섭 선수는 "어린 선수들이 주눅들지 않고 본인의 실력을 십분 발휘할 수 있도록 동기들과 많은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올 시즌 마운드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해줘야 하는 '90라인' 듀오 장민재와 이태양도 동료들을 위해 헌신을 다짐했다.

투수조장을 맡은 이태양은 "선배들과 후배들의 중간에서 모두에게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언제나 솔선수범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시즌 팀 내 선발 자원 중 가장 많은 이닝을 소화했던 장민재도 팀 분위기를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장민재는 "후배들이 자신들의 역량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는 훈련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가운데서 본보기가 되겠다"고 헌신을 약속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