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벨트 잠룡부재로 맥빠진 '금강전투'되나

차기대권 유력주자 빅매치 곳곳서 성사
황교안-이낙연 종로 김두관-홍준표 PK
충청 거물혈투無 현안관철 동력저하 우려

방원기 기자

방원기 기자

  • 승인 2020-02-13 18:01

신문게재 2020-02-14 5면

총선
4·15총선이 6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전국 표심의 바로미터인 금강벨트가 잠룡 부재로 맥빠진 '금강 전투'가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서울과 PK 등에선 차기 대권 주자 끼리 맞붙는 빅매치가 곳곳에서 성사되고 있지만, 충청권엔 이같은 매치업 성사가 요원해 보이기 때문이다.

총선정국에서의 잠룡 부재는 비단 '컨벤션 효과'를 떨어뜨리는 것에 그치지 않고 '포스트 총선' 지역 현안관철을 위한 동력확보와 무관하지 않기 때문에 충청권의 근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

13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화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잠룡 빅매치'가 성사됐다. 이들은 전직 총리이자 차기 대권 주자로 분류되는 만큼 '미리 보는 대선'이 될 것이라는 게 정치권의 시각이다. 종로란 지역은 이명박·노무현 전 대통령 등 역대 대통령을 배출했다는 점에서 대선 발판이 될 것이라는 중론이다. 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경남 양산을 매치도 각자 대권 주자로 올라설 수 있는 혈투로 불리는 만큼 이슈가 한창이다.

이런 상황에서 충청권 잠룡 매치는 '물음표'로 남아있다. 저마다 총선 승리를 통해 대권 주자로 발돋움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고 있지만, 충청권에선 이렇다 할 대결 성사가 되지 않는다. 유력한 거물급 인사로는 세종 출마가 거론되는 한국당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사실상 유일무이 하다. 참여정부 시절 정책실장으로 세종시를 설계한 장본인으로 2018년 한국당이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이후 비대위원장을 역임해 당권을 접수한 바 있다. 민주당은 이 지역 현역 이해찬 대표가 이미 불출마한 가운데 김 전 위원장에 맞서 중량감 있는 인사를 내세울 것이라는 관측이 있지만 여전히 불투명하다.

정치권 일각에선 이번 총선에서 '컨벤션 효과'로 몸값을 높일 수 있는 거물급 인사들의 잠룡 매치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모아진다. 이를 통해 현재 지역에서 매머드급 현안으로 불리는 현안을 풀어나갈 일종의 '해결사'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현재 지역 현안 과제는 산적해 있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대전 의료원 설립, 서해안 복선 전철 서울 직결 노선, 세종 국회 의사당 설치 등 수두룩하다. 때문에 실마를 찾기 위해서라도 총선 거물급 인사를 통한 대권 발판 도약이 시급하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충청권에서도 거물급 매칭을 통해 미리 보는 대선을 준비해야 이후 충청권 현안 관철에 대한 해결책이 마련되지 않겠느냐"며 "총선을 통한 효과도 무시 못 하기에 더욱 필요성이 부각된다"고 촌평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