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코로나19 방역망 내 관리…경제활동 나서달라"

14일 중부본회의서 일상생활 유지 당부
우한교민 수용 아산·진천 주민께 감사

임병안 기자

임병안 기자

  • 승인 2020-02-14 10:13
  • 수정 2020-02-14 10:13
정세균
정세균 국무총리(왼쪽)가 1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 두번째는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오는 15일과 16일 아산과 진천에 격리 수용된 우한교민들이 임시생활을 떠나게 된다는 것을 설명하며 지역 주민들에게 다시금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

정 총리는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개최한 '코로나19 대응 중수본회의'에서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 주민들을 언급하며 "그동안 물심양면으로 지원해 주신 주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정부의 방역망 내에서 잘 관리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정 총리는 "발생 초기 불안이 컸으나, 우리의 선진 의료기술과 정부의 방역망 내에서 잘 관리되고 있다는 믿음도 생겼다"라며 "소비를 늘리고 민생을 안정시키는 일에도 적극 나서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일상의 생활을 유지하고 기업들도 예정된 경제활동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차별이나 혐오 정서가 확산하지 않도록 경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우리사회에 차별이나 혐오 정서가 확산되지 않도록 경계해야 한다"라며 "긴장을 유지하면서 위험요인을 꼼꼼히 점검해 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