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PK 동점골, 유벤투스 AC 밀란과 1-1 무승부

이탈리아컵 4강 2차전 통해 결승 진출팀 가려져

박병주 기자

박병주 기자

  • 승인 2020-02-14 11:03
  • 수정 2020-02-14 11:03
PEP20200214051101848_P4
페널티킥 동점 골을 터트리고 기뻐하는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EPA=연합뉴스 제공]
유벤투스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페널티킥으로 코파 이탈리아(이탈리아컵) 4강 1차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유벤투스는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주세페 메아차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코파 이탈리아 4강 1차전에서 0-1로 끌려가던 후반 추가 시간 호날두의 극장 페널티킥으로 동점 골을 넣으며 AC밀란과 1-1로 비겼다.

유벤투스는 다음 달 5일 AC밀란과 4강 2차전을 치른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양 팀은 후반 한 골씩 주고받았다.

선제골은 후반 16분 AC밀란의 안테 레비치 오른발에서 나왔다.

하지만, 경기 종료를 앞두고 동점 골을 허용했다.

후반 43분께 호날두가 골 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시저스킥 상황에서 AC밀란 수비수 다비드 칼라브리아의 왼손에 맞았다.

주심은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호날두는 후반 추가 시간 키커로 나서 동점 골을 만들어 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