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출생아 감소' 전국 초교 입학생 줄지만 세종시는 증가세

고교 입학생도 학령인구 감소속 세종만 늘어

입력 2020-02-16 18:00   수정 2020-02-16 18:00

22
출생아수 감소로 초등학교 입학생이 전국적으로 줄어드는 가운데, 세종시만 유일하게 증가세를 유지했다. 고등학교 입학생 역시 학령인구 감소 속 세종만 늘었다.

16일 종로학원하늘교육 자료에 따르면 2020년 3월 초교 입학생이 출생아 수 감소로 전년대비 4만명 감소하고, 고교생은 학령인구 감소로 2만명 줄어든 44만 여명으로 추정된다. 중학교는 당시 황금돼지띠의 반짝 증가로 전년대비 4만명 증가한 47만여명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올해 초등학교 입학자수를 추정해 보면, 세종시를 제외하고 16개 시도 모두 전년 대비 감소하고, 전년 대비 전국 평균 8% 정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며 "중학교는 17개 시도 전년 대비 모두 증가하고, 고등학교 입학자는 세종시를 제외한 16개 시도 모두 전년 대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올 전국 초등학교 취학대상자는 45만 3036명으로, 전년도 49만 1528명보다 3만 8492명 줄어들 것으로 추정된다. 세종시를 제외한 16개 시도 모두 감소했으며, 전년대비 7.8% 줄어든 수치다.

세종의 올 초등학교 취학대상자는 5200명으로 지난해 5117명보다 83명(1.6%) 늘었다. 대전은 지난해 1만 4946명에서 1만 3850명으로 1096명(-7.3%) 줄었으며, 충남도 2만 1468명에서 1만 9629명으로 1839명(-8.6%) 감소했다.

고등학교 입학자 수 역시 세종시를 제외한 16개 시도 모두 전년대비 하락세를 보였다. 올해 세종의 고교 입학생은 3862명으로 추정되며 지난해 3500명보다 362명 늘었다. 대전 64명, 충남은 275명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한편, 통계청 인구동향 자료에 따르면 세종시는 전국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출생아 수 전년누계비가 2017년 5월 이후 계속 '플러스'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나 지속적인 학생 수 증가가 예상된다.

세종시 학부모는 "세종시 안착과 젊은 인구 유입에 힘입어 학생들이 계속 늘고 있는 추세"라며 "외연 확대만큼 육아 친화적인 보육시설과 시스템, 지속적인 교육환경 개선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