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에어로케이 1호기 청주공항 도착, 노선 다변화 기대

에어버스사 A320기종, 선정 테스트 운항 성공적

입력 2020-02-16 18:00   수정 2020-02-16 18:00

청주국제공항 거점항공사 에어로케이항공의 1호 항공기 도입식이 16일 청주공항 주기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도입식은 이시종 충북지사와 강병호 에어로케이 대표 및 임직원,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 한범덕 청주시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테이프 커팅, 운항승무원 꽃다발 증정, 안전선언문 낭독, 기념촬영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에어로케이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등으로 보건당국, 지자체 등과 협조 속에서 행사를 최대한 간소하게 진행했다.

이번에 도입된 1호기는 에어버스의 A320기종으로 180석 규모이며, 미국 현지에서 운항 및 안전성 등 각종 테스트를 마치고 이날 청주공항에 안착했다.

페리비행의 총 비행거리는 1만2979㎞이며, 비행시간은 17시간 20분이다.

에어로케이는 1호기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2대의 항공기를 확충해 3월 말 국내선 취항, 하반기 대만 타이베이 취항에 이어 2022년까지 모두 6대의 항공기를 도입해 일본, 대만, 동남아 등 11개 도시를 운항할 계획이다.

현재 국토교통부에서는 에어로케이에 대한 운항증명(AOC) 발급 절차가 진행 중에 있다.

앞서 에어로케이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로부터 예약과 발권을 위한 투 테러 코드 'RF'를 배정받았고, 국제민간항공기구(ICOA)로부터 운항 및 항공관제를 위한 쓰레 레터 코드 'EOK'로 배정 받은 바 있다.

에어로케이는 안전운항을 최우선 가치로 1호기에 위성항법장비(GPS)와 위성통신장비(SATCOM), 자동종속감시방송장비(ADS-B), 항공기데이터통신시스템(ACARS) 등을 기본 장착해 운항의 정확도와 안전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강병호 에어로케이 대표는 "지역 항공업과 관광산업이 어려운 시기에 1호기 도입행사를 하는 만큼 책임과 임무가 무겁다"며 "1호기 도입은 에어로케이가 본격적으로 항공업계에 첫발을 내딛는다는 신호탄으로서 큰 의미가 있고, 어려울수록 초심으로 돌아가서 에어로케이를 항공소비자 중심의 LCC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시종 지사는 "코로나19 발생으로 항공산업 뿐 아니라 여행업계 등 경제 전반에서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지만 도민 모두가 한 뜻으로 지혜를 모으면 어떤 어려움도 극복해 나갈 것"이라며 "에어로케이가 청주공항 노선 다변화의 마중물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에어로케이 거점항공사가 조기에 안정적으로 정착해 청주공항이 명실상부한 행정수도 관문공항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에어로케이와 긴밀히 협조해 노선 다변화 등 국민들의 항공 선택의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