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與, 대전대덕 전략공천 천안갑 추가공모…해당 지역구 예비후보 빨간불

증평진천음성도 추가공모 임호선 전 경찰청 차장 "출마"
충주 김경욱 단수선정 27일부터 1차 경선지역 52곳 투표

입력 2020-02-16 12:57   수정 2020-02-16 12:57
신문게재 2020-02-17 5면

PYH2020021403850001301_P4
더불어민주당이 4·15총선 대전 대덕구에 대해 전략 선거구로 지정해 줄 것을 당에 요청했다. 충남 천안시갑과 충북 증평진천음성에 대해선 추가 후보자 공모 지역으로 선정했다.

이로써 해당 지역구에서 표밭을 누비고 있던 예비후보들은 컷오프(공천배제) 우려가 커지면서 여당 간판을 달고 총선 출마에 빨간불이 켜졌다.

민주당 공관위는 지난 15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제11차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대전 대덕구는 자유한국당 당 정책위 의장을 지낸 정용기 의원이 3선을 노리고 있다. 민주당에선 현재 박영순, 박종래, 최동식 예비후보가 등록돼 있는데 당이 이들의 경쟁력이 떨어진다고 보고 제3의 후보를 내세울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한때 민주당은 성윤모 산자부 장관에 대전 대덕 출마를 요청했고 인지도 조사를 실시한 바 있지만, 성 정관이 출마를 극구 고사한 바 있다. 일각에선 충남 금산 출신으로 얼마전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과 민주당에 입당한 박성준 전 아나운서의 대덕배치설도 나돌고 있다.

추가공모 지역으로 분류된 천안갑은 민주당 이규희 의원이 현역으로 있다. 하지만, 이번 당의 결정은 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2심까지 당선무효형을 받은 점을 염두에 둔 결정으로 보인다는 것이 정치권의 분석이다. 천안갑에는 현재 이 의원과 이충렬, 전종한, 문진석 예비후보가 등록돼 있다.

역시 추가공모 지역으로 정해진 충북 증평·진천·음성 지역구에선 임호선 전 경찰청 차장이 16일 21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당초 불출마 입장이었던 임 전 차장은 당의 거듭된 요청에 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한국당 재선 경대수 의원 지역구인 이곳에는 임해종, 박종국, 김주신 예비후보가 등록돼 있다.

이날 발표에서 충북 충주의 김경욱 예비후보는 단수후보로 확정됐다.

앞서 민주당은 13일 4·15 총선 후보 선출을 위한 1차 경선지역을 발표에선 충청권 6곳을 경선지역으로 선정됐다.

대전에선 동구(장철민 對 정경수)와 유성을(이상민 對 김종남) 2곳에서 경선이 치러진다. 충남은 논산·계룡·금산(김종민 對 양승숙)과 당진(어기구 對 한광희), 충북은 제천·단양(이후삼 對 이경용)과 보은·옥천·영동·괴산(곽상언 對 성낙현)이 경선지역으로 확정된 바 있다.

민주당은 1차 경선지역에 대해선 오는 27일부터 순차적으로 경선을 치르기로 하고 관련 준비에 착수한 상태다. 경선은 3일간 실시한다. 경선은 당원 투표(50%)와 일반시민 투표(50%)를 합산해 승부를 가른다. 2차 경선지역으로 선정된 9곳의 경우 1차 경선에 이어 순차로 당원과 일반시민의 투표가 진행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현역 국회의원 혼자서 공천을 신청한 64곳, 원외 인사가 단수 예비후보로 있는 36곳 등 100곳에 대해서는 오는 17∼19일 사흘간 추가 공모를 진행키로 했다.
강제일·서울=송익준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