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코로나19 한달... 충청권은 '청정 유지'

6일만에 29번째 확진자 나와... 충청권 확진자는 0명
지속 경계 속에 지역 경제 침체 과제로 꼽혀
아산 수용된 우한 교민은 전원 퇴소

입력 2020-02-16 18:14   수정 2020-02-16 18:14
신문게재 2020-02-17 3면

PYH2020021503390006300_P4
코로나19로 아산 임시생활시설에 격리됐던 우한교민 193명을 태운 버스가 15일 오전 아산시민들의 환송을 받으며 충남 아산시 초사동 경찰인재개발원을 떠나고 있다. 연합DB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 한 달로 접어든 가운데 29번째 환자가 발생했다. 신규 환자 발생은 엿새 만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16일 오전 9시 기준 29번째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확진자는 총 29명으로 늘었다. 29번째 환자(82세 남성, 한국인)는 중대본 역학조사에서 해외 여행력이 없다고 진술했다. 이 환자는 고대안암병원을 방문해 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양성으로 확인됐으며, 현재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서울대병원)에 격리됐다. 신규 환자가 발생한 건 확진일(10일) 기준으로 엿새, 정부 발표일(11일) 기준으로는 닷새만이다.

격리 해제된 환자는 9명(1·2·3·4·7·8·11·17·22번)이다. 확진자를 제외한 의심환자(검사를 받은 사람)는 7890명으로, 이 중 731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577명은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국내에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충청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대전은 16일 오후 3시 기준 접촉자는 전체 해제됐고, 의사환자는 16명을 관리 중이다. 충남은 전날 자정 기준 접촉자 1명을 자가 격리 중이며 의사환자 22명 중 19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3명이 검사 중이다. 세종도 특이 사항이 없다.

대전시를 비롯한 충청권 지자체들은 지속적인 경계 속에 병원과 개인이 각자 감염 대응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대전시는 중국 유학생 복귀에 따른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지난 13일에는 지역대학 총장과 간담회를 열고 유학생 집중 관리 등 캠퍼스 방역 강화 등을 논의했다.

지역경제 침체는 풀어야 할 과제다.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지만, 충청지역은 축제나 행사 대부분이 취소되고 시민들은 외출을 극도로 삼가면서 지역경제는 물론 일상생활까지 얼어붙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내 기업 10곳 중 6곳은 코로나19 사태로 경영 악화가 예상된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대전시를 비롯한 충청권 지자체들은 저마다 긴급 경영안정 자금 지원, 소비촉진, 예산 조기 집행 등 대책을 논의하는 비상 태스크포스(TF) 가동에 들어갔다.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려면 중국 유행 상황이 잠잠해져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입장이어서 장기화에 대한 대응책 마련도 필요한 실정이다.

이날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2차 전세기로 귀국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격리 생활을 한 교민 334명이 퇴소하면서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격리 생활을 해온 교민 700명(15일 아산 193명, 진천 173명 퇴소)이 모두 일상으로 돌아갔다. 눈이 내리는 쌀쌀한 날씨에 지역 단체, 시민들도 함께 나와 교민들을 응원하고 격려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