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당진시 홍보대사 '당진의 며느리' 개그맨 안소미

청년콘서트 MC로 참여하는 등 시 홍보대사로 적극 활동

입력 2020-02-17 07:48   수정 2020-02-17 07:48

사본 -홍보대사 안소미 (1)
안소미 홍보대사의 합덕 남부사회복지관 행사 장면


개그맨 안소미(31)의 남다른 당진 사랑이 화제다.

지난해부터 당진시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안소미는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방영된 KBS 인간극장 '이겨라 안소미'에서도 당진 사랑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안소미와 당진의 인연은 지난해 4월 합덕읍 출신 동갑내기 남편과의 결혼으로 '당진의 며느리'가 되며 시작됐다.

'당진의 며느리'보다는 '당진의 딸'이라고 불리는게 더 좋다는 안소미는 지난해 당진청년센터 나래에서 열린 청년콘서트 MC로 참여하는 등 시 홍보대사로서 적극 활동하고 있다.

또한 시와 당진의 우수 특산품을 국내·외로 홍보하는데 앞장서고 있으며 앞으로도 시민에게 보내는 명절인사 영상과 시정 홍보물 제작 등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최근 트로트퀸에도 출연하며 노래와 끼를 뽐내기도 했던 안소미 홍보대사가 당진형 주민자치, 여성친화도시, 아동친화도시, 기후위기 비상사태 선포 등 지속가능한 발전을 펼치고 있는 시의 노력에 깜찍하고 비타민 같은 홍보로 당진의 매력을 한층 더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평소 남다른 흥과 끼로 국민들에게 큰 웃음과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안소미는 지난 2009년 KBS 24기 공채 개그우먼으로 데뷔, 개그콘서트를 비롯한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왔으며 KBS 연예대상 코미디 부문 여자 신인상을 받기도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