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논산시, 희망 메시지 담은 논산딸기 3,000상자 전달

아산과 진천·음성 이어 이천까지...격려와 응원 메시지 전해

입력 2020-02-18 23:33   수정 2020-02-18 23:33
신문게재 2020-02-19 16면

논산시
사진 왼쪽부터 천전규 딸기축제추진위원회 수석부위원장, 임승택 논산시친절행정국장, 유영수 딸기축제추진위원회 위원장, 황명선 논산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전덕환 장호원읍이장단협의회장, 염태영 수원시장, 제종길 전국시군구협사무총장, 장익희 논산시농업기술센터소장.
논산시가 코로나19로 격리 생활 중인 우한교민과 현장근무자, 그리고 국가적 위기 앞에 따뜻한 공동체 정신을 발휘하고 있는 아산시, 진천·음성군, 경기도 이천 주민을 위해 총 3000상자의 논산 딸기를 전달했다.

시는 지난 10일 아산시, 12일 진천·음성군에 각 1000상자의 딸기를 제공한 것에 이어 18일 경기도 이천시를 방문해 중국 우한 교민과 중국국적 가족 등 3차 귀국자 140여 명을 위해 논산딸기를 전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국가적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마음을 모아주신 엄태준 이천시장님, 이천시민분들의 성숙한 시민의식과 따뜻한 공동체 정신에 존경의 말씀을 전한다”며 “코로나19로 격리 생활을 하는 교민과 가족, 그리고 밤낮으로 현장에서 애쓰시는 관계자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청주에 위치한 질병관리본부, 세종정부청사 내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를 차례로 찾아 지역 사회 내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그 간의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논산시
현재 논산시는 각종 행사와 지역축제를 취소하고, 비상방역대책반 운영, 선별진료소 설치, 24시간 면밀한 모니터링,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등 코로나 19의 확산을 막고,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

특히, 2020년 논산딸기축제가 전격 취소되면서 막심한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딸기 농가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한 지역사회의 경제적·사회적 어려움을 함께 나눠야 할 때임에 공감하며, 더불어 살아가는 동고동락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