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원자력연 안전불감증, 유성을 총선 이슈로 부상하나

정의당 김윤기 후보 원자력연 앞서 재방방지 촉구 기자회견
현역 이상민 의원 최근 '전수조사 후 즉각 주민에 공개' 촉구
김종남·육동일 "안전 관련 정보 투명하게 공개돼야" 공감

입력 2020-02-18 17:11   수정 2020-02-18 17:11
신문게재 2020-02-19 5면

87038982_2928207530576839_2608396255189008384_n
정의당 김윤기(오른쪽에서 네번째) 유성을 후보를 비롯한 당직자들이 18일 한국원자력연구원 앞에서 기자회견 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의당 제공
세슘 누출 등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에서 끊임없이 발생하는 사건·사고와 관련해 지역 총선 후보자들이 지역 주민 안전을 위한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총선 화두로 꺼내들었다.

원자력연이 위치한 유성을 지역에 출마한 정의당 김윤기 예비후보는 18일 오전 연구원 앞에서 하천오염물질 채취와 항의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김 후보는 2004년 우라늄 분실과 2011년 하나로 원자로 백색 비상, 각종 화재사고, 핵폐기물 무단 반출 등 사건·사고가 계속 벌어지고 있는 것을 비판하며 최근 중간조사 결과가 나온 세슘 누출 사건과 관련해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김 후보는 "사건이 있을 때마다 연구원은 재발 방지 노력을 약속했지만 그동안 숨겨진 문제는 계속 나오고 있고 재발 방지 노력 약속은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연구원 전체에 대한 재조사를 통해 방사성물질의 관리·운영 실태를 재점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발 방지 대책 필요성은 유성을 지역 후보자 사이의 대개 공통된 의견이다.

지역구를 둔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지난 2일 원자력연 시설 노후화와 안전불감증이 심각해 전체 시설물과 부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주민에 공개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의원은 ▲원자력연 전체 시설물과 부지에 대한 전수조사 실시와 즉각 주민 공개 ▲원자력안전정보 공유센터 설치를 통한 원자력안전정보 공개 확대 ▲원안위 대전사무소 확대개편을 통한 대전 원자력시설 현장 안전규제 강화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원자력안전정보 공개 및 소통에 관한 법률' 조속 제정으로 시민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원자력연구원 안전운영 상시 감시를 정부와 원자력연에 촉구했다.

환경운동가 출신의 더불어민주당 김종남 예비후보 역시 이번 문제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했다. 원자력안전협의회 위원장인 김 후보는 "세슘이 누출된 시설은 현재 안전하게 조치했다는 보고를 받았고 이후 추가적으로 누출 가능성이 있는 부분은 전수조사할 것을 요청했다"며 "그 과정에 지역 주민과 외부전문가가 참여해 검증하도록 하는 것도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또 "지역 주민의 참여와 정보 공유가 이뤄질 수 있도록 원자력안전법 개정과 비발전주변지역 주민지원을 위한 법률을 만들어 주민이 지역에서 적극적으로 원자력 안전과 관련된 자치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육동일 예비후보는 투명한 정보공개를 바탕으로 한 대화를 강조했다. "원자력 관련 안전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우려하는 시민들을 설득해야 한다"며 "그동안 축적된 원자력 문제에 대한 관련 정보를 정확히 공개하고 그것에 대해 시민들로부터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 시위하고 할 게 아니라 정확한 정보와 자료를 갖고 합리적으로 토론하자"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