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동서고속도로추진협의회, 제천~삼척간 고속도로 조기 착공 국민 염원 담아 국회 방문

입력 2020-02-19 14:41   수정 2020-02-19 14:41
신문게재 2020-02-20 9면

DSC_4310
사진제공: 영월군
평택~삼척 간 동서고속도로 완전 개통 촉구를 위해 발족된 동서고속도로 경유 지역 지자체 협의회인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의장 영월군수 최명서)에서는 2월 18일 국회를 방문하여 제천~삼척 간 동서고속도로 조기 착공을 건의한다고 밝혔다.

제천~삼척 간 123.2km 고속도로 개설은 수도권과 낙후된 충북 내륙권, 강원 남부권을 연결하는 통로이며, 국토 균형발전 정책에서도 소외되고 있는 지역에 대한 정책적 배려임을 감안 반드시 추진되어야 할 사업으로 국회를 방문한 협의회 의장 최명서 영월군수와 심규언 동해시장, 김양호 삼척시장, 천부성 태백 부시장, 김병렬 정선 부군수, 이경태 제천 부시장, 강전권 단양 부군수는 제천~삼척 간 동서고속도로 조기 착공을 총선 정당 공약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최명서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 의장은 "제천~삼척 간 동서고속도로가 조기 착공은 정책적인 노력도 중요하지만 직접 만나서 설득하는 방법이 중요하다."면서 조기 착공 될 수 있도록 국회와 중앙정부 측 인사들을, 지속적으로 설득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평택~삼척 간 동서고속도로는 총연장 250.4km로 1997년 착공하여 2015년 충주~제천 구간개통 후 6년이 지난 현재까지 잔여 구간 착공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제천~영월 30.8km 구간이 지난해 예비타당성 조사대상으로 선정되어 진행 중일 뿐 영월~삼척 92.3km 구간은 추가 검토 대상으로만 남겨져 있다.
영월=한상안 기자 dhlfyd@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