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신천식의 이슈토론] 유성구의 미래로 대한민국을 점친다

입력 2020-02-19 16:03   수정 2020-02-19 16:03
신문게재 2020-02-20 6면

신천식-2020-0219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19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유성의 미래가 대전의 미래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왼쪽부터)정용래 유성구청장, 신천식 박사
국가주도가 아닌 민·관협치 기반의 주민참여가 강화돼야 진정한 자치분권을 실현하는 길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유성구는 전국 자치구 중 처음으로 '자치구 특별회계'를 조직했는데, 기존 실과나 부서별로 나누어진 조직체계에서 각각의 협의를 통해야만 예산이 집행되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마련된 방침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19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자치구 특별회계는 기존의 비효율적 체계에서 벗어나 통합된 회계 망으로 일괄 처리되는 방식"이라며 "처음 도입하는 제도이니만큼 여러 시행착오가 있겠지만, 민·관협치의 힘을 기르는 과정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이어 "투명하게 집행된다면 권한을 허용하는 게 맞다"라며 "구 차원에서도 별도의 규정과 지침을 만들어 지방분권의 올바른 실현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은 '유성의 미래가 대한민국의 미래다'라는 주제로 정용래 유성구청장이 참석해 진행됐다.

신천식-2020-0219-스탠딩
유성구로의 인구 유입은 급격히 증가하는 세종시의 인구 유입과 양상이 비슷하다. 최근 10년 새 전국 자치구 중 최고 인구 증가율을 보였으며, 학력 또한 전국 최고 수준으로 석·박사 비율도 높은 편이다. 연구원을 비롯한 전문직 은퇴자들의 활용방안이 필요한 시점이기도 하다. 정 구청장은 "경험이나 지식, 자산이 충분한 전문직 은퇴자들의 능력이 묻히는 경우가 많다"라며 "50 플러스 세대를 중심으로 4차산업 자산을 보유한 연구원과 지역 내 6만 명이 넘는 대학생, 기업들과의 연계와 융합이 중요하다"리고 주장했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제언도 나왔는데 "지역경제 부흥에는 문화적 요소가 반드시 가미돼야 한다"라며 "최근 코로나 사태로 지역행사에 차질이 우려되긴 하지만, 온천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보다 3배 이상 큰 규모로 행사를 기획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유성의 발전은 대전시의 발전, 나아가 대한민국의 발전과 궤를 같이한다는 측면에서 볼 때, 유성구의 정책 방향이 중요한 지표가 된다는 의견도 나왔다. 정 구청장은 "대덕 특구를 중심으로 한 '4차산업 특별시 만들기'와 대전을 방문하는 외지인 40%가량이 유성을 들른다는 통계가 있을 만큼 '유성 관광 활성화'가 현안 과제"라며 "대전 유입의 중요한 관문이 되는 유성복합터미널 역시 차질없이 준공할 수 있도록 역량을 모으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