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총선열전] 이상민 "5선 도약으로 국무총리 도전 개헌추진할 것"

"유성을 대전, 충청에 큰 족적 남길것"
4차산업혁명 전진기지 벨트 구축 약속도

조훈희 기자

조훈희 기자

  • 승인 2020-02-20 11:46
  • 수정 2020-02-20 11:46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대전 유성을)은 20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더불어민주당 4선 이상민 국회의원(대전 유성을)은 20일 "국정운영 실질적 최고 지도자인 국무총리에 도전하겠다"고 21대 총선 출사표를 던졌다.

이미 선관위에 예비후보로 등록한 이 의원은 이날 본인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선 큰 정치인으로 도약해 국정의 중심에서 더 큰 일, 더 많은 일로 보답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4선 경험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이 예비후보는 "17대부터 20대 국회의원에 이르기까지 제게 뜨거운 사랑과 열렬한 지지를 보내주신 우리 유성구민과 당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당원 여러분들의 지원 덕분에 4선을 수행할 기회를 얻어서 법제사법위원장, 사법개혁특별위원장 등을 역임해 성과와 보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국무총리에 도전에 대한 입장도 피력했다. 이 예비후보는 "국무총리가 지금까지 대통령 지명 국회 동의 절차를 거쳤지만, 분권형 대통령제 또는 의원내각제 등 개헌 추진과 함께 국정운영의 실질적 최고 지도자로서의 국무총리에 도전하겠다"고 강조했다.

지역에 대한 공약으로 4차산업혁명 전진기지 벨트를 구축하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 그는 ▲연구개발특구 테스트베드 설정 ▲대덕연구단지 일원 자율주행 교통체계망 구축 ▲보안 관련 산학연 클러스터 허브화 ▲연구산업 생태계(연구 기획, 연구장비 개발) 구축 등을 약속했다.

이상민 예비후보는 "지역구민들과 당원들의 지지로 4선 국회의원으로서 직책을 수행하는 영광된 기회를 얻었고, 기필코 5선을 하겠다"며 "5선 큰 정치인으로서 한국정치 발전, 과학기술 경제 발전을 도모하고, 유성을은 물론 대전과 충청에 큰 족적을 남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