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코로나19] 르포- 활기 사라진 대학가

자가 격리 효과 미지수...지역사회 감염 우려커져
국적 떠나 손쓸 수 없다는 의견도

입력 2020-02-20 16:34   수정 2020-02-20 16:34
신문게재 2020-02-21 5면

KakaoTalk_20200220_152053708
충남대 대덕캠퍼스의 한 생활관 인근.
20일 오전 10시 30분께 유성구 궁동 충남대 대덕캠퍼스의 한 생활관 인근은 시간이 멈춘 듯 적막감만 감돌았다. 충남대에 따르면 이곳에는 중국인 유학생 3명이 1인 3실로 격리 중이다. 평상시라면 2인 또는 3인 1실로 155명까지 지내는 생활관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교육부 권고에 따라 대학 측이 특별 관리하고 있다. 추후 유학생 29명이 더 들어올 예정이다.

충남대 중국인 유학생은 총 540명이다. 이중 중국에 돌아가지 않았던 84명과 중국에 체류 중인 262명을 제외하면 관리 대상이 194명으로 집계된다. 98명은 코로나 잠복기를 무사히 보낸 뒤 자가격리 해제된 상태다. 96명이 현재 입국한 관리대상으로 상당수가 궁동 등 원룸촌에 자가 격리 상태다.

사실상 지역 사회로부터 완전한 격리가 아닌 탓에 국내 학생과 대학가 주변 인근 상인 등을 중심으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학 관계자는 "학생들에게 외출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라며 "입국 후 생활관 입실을 원치 않는 경우 강제할 수 있는 방안이 없다. 관리 하에 생활관에 입실한 학생들도 동의서를 스스로 작성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 19 확산으로 개강을 앞둔 대학가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중국을 다녀온 유학생들만 대상으로하는 격리 조치가 얼마나 클지 미지수라는 우려가 제기되는데다 대구·경북 중심으로 확진자가 무더기로 불어나면서 지역사회 감염 우려도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대구 감염자 상당수가 신천지 교인으로 알려지면서 신천지의 주된 포교 대상인 대학가의 불안감은 극에 달하고 있다.

기독교 동아리에서 활동하는 재학생 A씨는 "방학 때도 교회 예배나 성경 공부 등을 위해 정기적으로 만나고 있는데 사실 신천지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는 학생들이 활동해도 알아볼 방법이 없다"며 "중국 학생들이 격리 조치 되지 않은 상태라 대학가 상권도 불안한 상태였는데 더 이상 국적의 문제가 아닌 아예 손쓸 수 없는 상태인 것 같다"고 토로했다.
전유진 기자 victory330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