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코로나19]53명 추가.사망자까지...대전시 대응수위 강화

국내 확진자 수 전날보다 53명 늘어난 104명...첫 사망자도 나와
정부 "감염원인과 경로 확인 어려운 사례 늘고 있어"... 위기경보 심각 단계 고민 중
충청권은 아직 확진자 없어

입력 2020-02-20 18:07   수정 2020-02-20 18:07
신문게재 2020-02-21 2면

PYH2020022005070001300_P4
연합뉴스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이 정부 방역망의 통제범위를 벗어나 지역사회에서 확산하기 시작해 청정지역인 충청권 지자체들의 방역 강화가 요구된다.

대전시는 확진자 발생 상황에 따른 3단계 대응 방안을 발표하고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20일 오후 4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환자는 전날보다 53명이 추가 발생해 총 10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전날 중대본이 발표한 신규환자는 총 20명으로 연이틀 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이날 새로 발생한 환자 53명 가운데 51명은 대구·경북, 2명은 서울에서 나왔다.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은 31번 환자가 다닌 신천지 대구교회를 중심으로 환자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코로나 19로 인한 국내 첫 사망자도 나왔다. 청도 대남병원에서 20년 넘게 입원해 있다가 폐렴으로 지난 19일 사망한 60대 환자는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로 밝혀졌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숨진 분 사망 원인은 폐렴"이라며 "이번 사망에 코로나19가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는지는 아직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부본부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감염 원인과 경로에 대한 확인이 어려운 감염사례가 서울, 대구 등 일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현재는 해외에서 유입되던 코로나19가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국적으로 진단검사 물량을 대폭 늘린다. 개정된 '코로나19 대응지침'(6판)에 따라 이날부터 해외 여행력과 관계없이 의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의심한 사람은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

지역사회에서 원인불명 폐렴으로 새롭게 입원하는 환자는 음압병실이나 1인실에 격리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정부는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로 유지하기로 했다.

김 부본부장은 "'심각' 단계로 올리는 것과 무관하게 정부로서는 매우 엄중하게 대처하고 있다"면서 “질환의 위험도 평가, 지역 사회에서의 발생 양상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격상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역사회 전파에 대처하는 종합적인 대응방안은 21일 확대 중수본 회의에서 논의한 뒤 발표한다.

충청권 지자체들은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긴장 수위를 높이고 있다. 대전을 비롯한 충남과 세종에서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대전은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의사환자 23명을 관리 중이다. 충남(이날 오후 4시 기준)은 1명을 자가격리하고 있고, 의사환자 51명은 검사 중이다. 세종(이날 오전 9시 기준)은 검사 의뢰한 의사환자 7명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대전시는 신천지 교회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고, 31번 환자 등 대구지역 내 확진자와 접촉자가 있는지 파악하고 있다.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우리시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하면 1인, 2인, 다수 등 3단계로 나눠 조치 계획을 세워놨다"면서 "현재 대구 지역 확산 이후 관련 내용 문의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 확인되지 않은 루머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본사 종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