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코로나19]"응급실 의료진 충분한 보호장구 착용을"

확진·의사환자 방문 응급실 일시폐쇄 잇달아
경증시 선별진료소·중증때 대학병원 방문

입력 2020-02-20 22:44   수정 2020-02-20 22:44

응급실 폐쇄
부산 해운대 백병원을 방문한 40대 여성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역학조사가 진행돼 해당 병원의 응급실이 19일 임시 폐쇄됐다.
확진 또는 의사환자가 대학병원 응급실에 방문해 시설이 일시 폐쇄되는 곳이 늘어나면서 응급실 등 중요시설에 감염병 예방수위를 높인다.

보건복지부는 최근까지 발생경향을 보면 코로나19는 과거 경험했던 감염병보다 대체로 전파력은 강하나 중증으로 확산하는 비율은 메르스 등과 비교했을 때 대체로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중 격리병상에 입원 중인 66명 중에 인공호흡기 등의 위중한 환자는 없으나 확진환자 4명이 산소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서 산소치료를 받고 있다.

이에따라 정부도 감염병의 위험도 평가와 지역사회 발생 양상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위기단계를 현재 경계 상태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수원 아주대병원이나 부산 해운대백병원, 개금백병원 등이 확진환자가 방문하는 등의 이유로 일시적으로 폐쇄되면서 지역 응급의료기관을 보호하는 조치도 취해진다.

일선 의료기관에 설치된 선별진료의 역할을 강화하고 대학병원은 중증으로 이환되는 환자들에 대한 치료에 집중할 수 있는 역할 분담한다는 방침이다.

또 지역 응급의료기관 의료진에 대한 충분한 보호장구 착용을 권고하는 지침을 시달했다.

마스크를 비롯해 눈을 보호하는 고글부터 얼굴 전체를 보호하는 페이스쉴드, 라텍스 장갑과 일회용 비닐, 앞치마 등을 착용한 상태서 환자를 돌봐야 한다.

확진환자 내원 등으로 소독조치가 필요한 경우 신속히 소독해 진료를 재개할 수 있도록 하고, 오염 정도를 고려해 최소 2시간 이상 환기한 후 일회용 타월과 걸레로 표면을 세척할 것을 권했다.

또 사례정의를 개편해 그동안 해외여행 이력이나 증상에 의해 제한적으로 실시할 수 있었던 코로나19 검사를 의료진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진단검사를 선제적으로 시행하도록 했다.

격리 해제의 과정에서도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병원, 의료인, 간병인 등은 13일째에 확진검사를 통해서 음성 확인 후 격리 해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