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충남도 뚫렸다... 도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계룡대 파견온 군인... 사흘간 5차례 식사, 대중교통 이용 등 파급 클 듯

입력 2020-02-22 00:15   수정 2020-02-22 00:15

이틀새
도청사
충남도청사 전경.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청정지역이었던 충남 역시 방역에 구멍이 뚫렸다.

21일 충남도 등에 따르면, 육·해·공 3군 본부가 위치한 계룡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첫 발생했다.

확진자는 시험문제 출제를 위해 대구에서 계룡대로 파견 온 공군 A 중위(25)로 이날 오전 1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중위는 지난 18일 오후 10시께 최초 발열 증세를 보였고, 이튿날인 20일 오전 9시께 계룡보건소 선벌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후 A중위는 21일 확진 판정을 받고 현재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중위는 시험문제 출제를 위해 지난 17일 대구에서 계룡대로 파견됐다. 이날 오후 기차를 타고 대구역에서 출발한 A중위는 대전역에서 하차한 뒤 시내버스를 이용해 부대에 입소했다. 이동간에 A중위가 대중교통을 이용한 것으로 알려져 지역 내 전파 위험성이 커 보인다.

한편, A중위를 포함한 출제위원 14명은 지난 17~19일 5차례 인근 식당 4곳에서 함께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사흘간 A중위와 함께 식사한 군 관계자와 식당 종사자 등 접촉자를 22명을 자가격리,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도는 도내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A중위가 이용한 식당의 방역소독을 마치고, 이틀간 폐쇄키로 결정했다. 또한 A중위의 진술 검증과 CCTV 확보 등으로 이동 경로를 확인해 추가 접촉자를 가려낼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도내에서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만큼 심각 단계에 준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