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논산시, 2021년 정부예산 확보 ‘총력’

유병훈 부시장 주재로 발굴 보고회 실시
선제적 국비확보 전략 수립 위해 마련

입력 2020-02-22 10:38   수정 2020-02-22 10:38

정부예산발굴보고회
논산시가 지역의 발전을 견인하고 더 나은 시민의 삶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국·도비 예산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지난 20일 시청 회의실에서 유병훈 부시장 주재로 실·과·소 단장과 각 실무담당자가 함께 모인 가운데 2021년 정부예산 확보 발굴 보고회를 실시했다.

이번 보고회는 2021년 정부예산 확보 추진과 관련해 사업별 국비확보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정책방향, 사업의 시급성과 필요성 및 지역여건을 함께 논의, 검토하고 정부예산 편성 순기에 따라 선제적으로 국비확보전략을 수립하고자 마련됐다.

총 375개 사업에 국비 기준 3,296억 원의 1차 주요사업 발굴 현황에 관한 논의가 이뤄졌으며, 주요 사업으로는 ▲생활SOC 복합화 지원사업 ▲ 관광자원활성화 사업 ▲도시재생 사업 ▲지역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 ▲향교, 서원 문화재 활용 사업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시는 중앙부처 사업신청 기간인 3~4월 동안 충남도와 사업부서별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각 부서 국·소장이 중앙부처와 충청남도, 국회 등을 수시로 방문해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알리는데 적극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유병훈 부시장은 “성공적으로 국·도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중앙부처, 기재부, 국회와의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충남도와의 유대를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역경제 회복의 발판이 되고, 시민들의 삶에 실질적인 파급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공격적이고 적극적인 국비 확보에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민선5기 당시 4000억 원에 불과했던 총 예산은 충청남도는 물론 중앙부처를 수시로 방문하며 ‘단 1%의 가능성만 있어도 달려가겠다’는 적극적인 세일즈 행정을 펼친 결과 올해 1조를 돌파하는 규모로 성장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