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청양다문화〕 다양함을 모아 미래를 열다. '다문화가족'

허재영 충남도립대학교 총장 격려사

입력 2020-02-23 18:13   수정 2020-02-23 18:13
신문게재 2020-02-24 9면

총장님
허재영 충남도립대 총장
다문화 가족 여러분!

우리 마음의 사랑이 빛이 되어 세상을 밝히는 등불이 됩니다. 아무것도 없던 어둠에 누군가 의미를 부여하는 순간에 세상이 만들어지고, 빛도 시간도 만들어졌습니다. 그 사랑과 관심이 있어서 2020년 새해가 우리의 가슴을 더욱 힘껏 뛰게 합니다.

새해에는 우리 모두의 한걸음이 더 소중한 한걸음이 되기를 바랍니다. 작은 한걸음이라 할지라도 자기 스스로 떼어놓지 않으면 나아갈 수 없습니다. 내 가슴의 미세한 떨림이 자신의 의지로 증폭되고 강해져야만 비로소 작지만 의미 있는 한걸음이 되는 것입니다.

새로움은 두려움이 되기도 설렘이 되기도 합니다. 익숙함을 버리고 낯설고 불안한 상황으로 몸을 던지는 용기가 두려움을 설렘으로 바꾸게 합니다. 여러분은 이미 그러한 용기로 여기에 서 있는 분들입니다. 미래를 향해 끊임없이 일렁이는 설렘의 물결로 여러분의 가슴 속에서 잠자고 있는 무한한 가능성과 잠재력을 다시 한번 일깨우시기를 요청합니다. 여러분이 발휘하는 열정과 용기에 사랑이 담긴 박수를 보내드리겠습니다.

여러분 중에는 한국어가 다소 서툴기도 하고, 또한 자녀들이 한국어가 미숙하여 학교 공부를 따라가기에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다른 학생들과 구별되는 외모와 가정환경으로 또래 친구들로부터 소외되고 차별을 받기도 합니다. 게다가 불안한 직업과 열악한 작업환경, 오랜 노동시간으로 가정에 충실할 수가 없을 뿐만 아니라 억울한 일을 당해도 법으로도 보호를 받지 못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문제들을 극복하고 당당하고 건강하게 공동체의 일원으로 행복한 삶을 영위하는 여러분들은 우리 사회의 수준을 결정하는 척도라 하겠습니다. 여러분들은 민족과 국가의 경계를 넘어 더 넓은 공동체로 나아갈 가능성이며, 언어와 문화가 달라도 충분히 서로를 사랑할 수 있음을 증명하는 사회적 모범입니다. 다름과 차이를 가치로 만들어 내는 힘, 이것이 바로 여러분이 보여주신 소중한 선물입니다.

인류는 최초의 시대로부터 지금까지 세상과 더불어 늘 변화해 왔습니다. 사람들은 변화를 만들어 가기도 하고 받아들이기도 하면서 더 좋은 세상을 만들려고 애써왔습니다. 그렇다면 지금 우리도 다양한 사람들이 서로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며 서로의 힘을 보태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여러분 최선을 다해 행복해지시기 바랍니다. 익숙해지고 길들여지지 마시기 바랍니다. 각자 자신 스스로 삶의 주인이 되어 더욱 사랑하시기 바랍니다. 여러분 하나하나가 행복해질 때 우리의 경계는 더 넓어지고, 타인을 사랑할 수 있는 사회로 한발 더 나아갈 것이라 확신합니다.

특별히 다문화가족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이해를 넓히기 위해 매년 보도에 힘써 주신 중도일보에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올해도 충청남도, 충남도립대, 청양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함께 다문화가족의 행복을 더 알차게 키워가기를 기대합니다. 작지만 의미 있는 변화들이 있기를 희망합니다. 더불어 살아가는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행복이 피어나는 새봄을 맞이하기를 바랍니다.

충남도립대학교 총장 허재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