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오늘(24일) 감기걸릴확률 '매우 높음'... 밤부터 '봄 부르는 비'

입력 2020-02-24 01:00   수정 2020-02-24 01:00

77
기상청 제공

 

기상청에 따르면 24일 감기가능지수가 '매우 높음'으로 나타났다. 서울, 제주 등 일부 지역에서는 감기가능지수가 '높음'으로, 동해 연안 지역에서는 '보통'으로 예측됐다.

 

이날 날씨는 전국이 대체적으로 맑겠으나 오후부터 점차 흐려져 밤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강원 영동과 제주도를 제외한 전역에서 5~10mm 안팎의 비가 오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5~5도, 낮 최고기온은 10~17도로 예보됐다. 지역별 기온으로 서울 2~13도, 춘천 -3~11도, 대전 -2~16도, 대구 0~16도, 광주 0~17도, 부산 5~16도, 제주 5~17도로 최대 12도 안팎의 큰 일교차가 예상되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겠다.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모든 지역에서 '좋음' 또는 '보통' 수준이겠다. 

 

한편,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최연소 4세 어린이집 원생이 확진 된 가운데 개인 감염예방에 대한 관리가 더욱 중요시 되고 있다. 

 

외출 전 사람이 많은 곳은 되도록 방문을 삼가는 것이 좋다. 사람들이 많은 곳에 방문하게 될 경우 필히 마스크를 챙겨서 외출하도록 하자. 기침이 나올 때에는 손으로 입을 가리기 보다 옷 소매로 가려 침 입자가 튀는 것을 막아야 한다.

 

외출 후에는 손을 최소 30초 이상 비누로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 외출을 하지 않는 경우에도 자주 손씻기를 해서 묻어 있는 균을 제거하는 것이 좋다.

 

박솔이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