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영상]대전살며 이런 풍경 처음! 코로나로 텅빈 대전 으능정이, 지사상가 주말 표정

입력 2020-02-23 21:19   수정 2020-02-23 21:19

코로나-19 확진자가 대전에서도 발생함에 따라 지역 사회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3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대전지역은 곳곳에서 대대적인 방역이 진행 됐으며 코로나 확진자가 다녀간 공공장소에 대한 집중 방역이 실시됐습니다. 주말인 21일부터 23일까지 코로나-19 대전지역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대전의 번화가인 으능정이거리와 은행동 지하상가는 평소 보다 시민들의 발걸음이 절반이상 줄어들면서 적막감에 쌓인 모습이었습니다. 23일 오후 대전 은행동과 지하상가 일대 표정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코로나 지역대전

 

 

코로나 지역대전
코로나-19 대전지역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대전 최대의 번화가인 으능정이 거리에 시민들이 발걸음이 줄어들며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코로나 지역대전

 

 

 

금상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