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 원로예술인의 저력… 연극 '안녕 아버지' 무대로

25~26일 서구문화원 아트홀서 1일 2회 공연
극단 앙상블 제작, 도완석 전 교수 연출 맡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모 선정, 2800만원 지원
이종국, 한수정, 송형영 대전 원로 연극 참여

입력 2020-02-23 08:47   수정 2020-02-23 15:06

연습중인 안녕 아버지팀
대전지역 원로예술인들이 참여하는 연극 '안녕 아버지'가 오는 25일과 26일 이틀간 서구문화원 아트홀 무대에 오른다.

이번 공연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모를 통해 선정된 것으로, 2800만원을 지원받아 극단 앙상블(대표 이종국)이 제작하고 도완석 한남대 전 교수가 연출을 맡았다.

연극 '안녕 아버지'는 한지붕 세가족, 박순경, 수사반장을 집필한 윤대성 작가 '나의 아버지의 죽음'을 원작으로 한다. 윤대성 작가는 지난해 80세의 나이로 쓴 극본이다. 극단 앙상블과 도완석 연출가는 기존 틀은 가져오되 현대의 느낌을 반영했다.

도완석 연출가는 "나이가 들수록 가족이 최우선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번 작품에서는 죽음에 직면한 중환자나 아버지 세대와 자녀들의 화해를 다뤘다"며 "떠나가는 사람, 떠나보내는 사람들 모두에게 불안과 아픔이 아닌 사랑과 평안과 위로를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연극 제작과 의사역으로 무대에 오르는 이종국 앙상블 대표는 "극에 참여하는 저와 함께 한수정 선생님, 송형영 선생님은 모두 대전을 기반으로 활동해온 연극인이다. 원로연극인들이 설 무대는 극히 적은데 좋은 기회를 통해 무대에 오를 수 있어 기쁘다"고 강조했다.

대전 연극의 산증인이라 불리는 이종국 대표는 55년째 대전 연극 발전을 위해 헌신해 왔다. 최근에는 드라마에도 참여하고 있다. 2015년에는 JTBC 드라마 '송곳'에도 출연했다.

한편 코로나19 사태로 '안녕 아버지' 공연은 12세 미만 아동과 65세 이상 노인 관람객은 제외하기로 했다. 연극은 오후 4시와 7시 1일 2회 공연된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