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대전시 어린이집 휴원 명령… 학부모들 애탄다

시 24일부터 29일까지 임시 휴원…총 1288곳
자치구들도 공공시설 운영 중단 결정 잇따라

김소희 기자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2-24 15:43
  • 수정 2020-02-24 15:43

신문게재 2020-02-24 4면

골프엘보5_2
대전시가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어린이집 휴원을 명령해 맞벌이 부부들의 근심이 늘고 있다.

23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시는 24일부터 29일까지 6일간 어린이집 임시 휴원을 명령했다.

이는 대전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어린이집의 정상적인 보육이 어렵다고 판단한 조치다.

이에 따라 대전의 어린이집 총 1288곳은 휴원에 돌입한다.

임시 휴원은 재난 상황으로서 휴원 명령 기간 중에는 출석 인정 특례를 적용해 보육료를 지원한다.

또 맞벌이 부부를 위해 어린이집 휴원 시 보호자가 영유아를 가정에서 양육할 수 없는 경우 등에는 당번 교사를 배치해 보육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일부 커뮤티니 사이트엔 우려의 목소리가 담긴 게시글이 올라왔다.

한 시민은 "맞벌이는 긴급 보육이 될 테지만 얼마나 마음이 불편하겠느냐"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도 "긴급 보육이 된다고 하니 보내야 하는데 마음이 무겁다"고 적었다.

한편 대전 자치구들도 공공시설 운영을 중단 결정하고 있다.

중구는 효문화마을관리원, 한국족보박물관, 뿌리공원장 내 캠핑장도 임시 휴관 결정 함에 따라 프로그램 운영이 중단된다.

서구도 공공체육시설 5곳을 24일부터 3월 15일까지 3주간 임시 휴장한다.

임시 휴장 공공 체육시설은 남선공원종합체육관, 서구국민체육센터, 도솔다목적체육관, 도마실국민체육센터, 관저다목적체육관 등 5곳이다.

유성구는 관내 공공도서관 및 작은마을도서관을 휴관하며, 유성구청소년수련관, 진잠·구즉체육관, 노인복지관 등도 운영을 중단한다.

대덕구도 다중이용시설인 대덕구청소년수련관, 대덕문화체육관, 신탄·안산·송촌체육관 등이 휴관을 하게 된다.

장종태 청장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저지를 위해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위기 경보 단계 '심각'에 준해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며 "구민 여러분께서도 다소 불편하더라도 마스크 착용 등 기본수칙을 잘 지켜 감염 확산 예방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