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지역 경제 '휘청'… 소상공인부터 수출기업까지

코로나 악재에 2월 수출도 '빨간불'
얼어붙은 서민경제… 대부분 업종 피해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책 절실"

박전규 기자

박전규 기자

  • 승인 2020-02-23 14:48
  • 수정 2020-02-23 14:48

신문게재 2020-02-24 7면

코로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장기화 되면서 지역 경제가 휘청이고 있다.

코로나19는 소상공인을 비롯해 수출 중소기업까지 지역 경제에 큰 타격을 주며 급격한 경기 침체를 불러오고 있다.

더욱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대전에서도 발생한 가운데, 전국에서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어느 곳도 안전하지 않다'는 서민들의 불안감 확산으로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고 있어, 전반적인 소비심리가 더욱 위축되고 있다.

지역 경제가 직격탄을 맞으면서 서민들도 덩달아 움츠러들고 있다.

우선 다중이용시설의 기피현상으로 음식점 등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현실화되고 있다. '코로나 사태'가 한 달 이상 장기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소상공인연합회가 이달 13일부터 19일까지 대전 등 전국의 소상공인 1079명을 상대로 실태조사를 한 결과, 코로나19 사태 이후 97.6%에 달하는 소상공인이 사업장 매출이 감소했다고 호소했다.

대전 서구의 한 한식집 주인은 "코로나 발생으로 매출이 절반 이상 줄었다. 평소보다 식당을 찾는 손님들도 크게 줄었고, 각종 모임 및 행사 등을 무기한 연기하거나 취소하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소상공인의 피해가 커짐에 따라 정부는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 등 코로나19 관련 1차 경기대책 패키지를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코로나 악재에 수출도 '빨간불'이 켜졌다.

관세청에 따르면 2월 1~20일 수출액(통관기준 잠정치)은 262억5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2.4%(29억1000만 달러) 증가했다. 설 연휴 이동으로 지난해보다 조업일수가 3일 늘어난 영향이 컸다.

문제는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이 크게 감소했다는 점이다. 이 기간 일평균 수출액은 16억9000만 달러로 지난해(18억7000만 달러)보다 9.3% 줄었다. 국내 전체 수출의 4분의 1 비중을 차지하는 대(對) 중국 수출은 3.7% 줄었다. 이런 가운데 대전의 중국 수출기업(소재지 기준)은 302개사, 세종은 62개사, 충남은 631개사에 달하고 있다.

이밖에도 코로나19 확진자의 급증으로 당초 지자체 등에서 계획됐던 지역 축제행사들이 속속 취소되면서 이벤트 업계도 피해를 보는 등 서민경제의 위축으로 대부분 업종에서 경영난을 호소하고 있다.

지역 경제단체는 정부와 자자체의 신속한 대처와 중소기업 지원책 등을 언급했다.

대전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지역의 수출기업뿐만 아니라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지역민들의 심리적 불안감이 가중될수록 소비가 위축될 우려가 있는 만큼, 더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와 지자체의 발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본부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중소기업들의 경기 불안 심리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며 "지역의 소상공인을 넘어 제조업체까지 영양이 미치고 있어 이들을 돕는 지원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