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시, 어린이집과 아동, 청소년 시설 방역 실시

관내 어린이집 1288곳, 청소년시설 14곳 등 대상
24일부터 29일까지는 어린이집 임시 휴원

입력 2020-02-23 12:00   수정 2020-02-23 12:00

대전시청3
대전시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가중됨에 따라 24일부터 어린이집을 비롯한 아동, 청소년 시설 등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대상은 국·공립 및 민간 어린이집 전체 1288곳과 지역아동센터 140곳, 청소년 시설 14곳, 대전어린이회관 등 총 1455개 아동, 청소년 등 이용시설이며, 2개월간 총 4회에 걸쳐 시설별 순차적으로 실시한다.

시는 전문 방역업체를 통해 우선 어린이집부터 방역을 시행할 계획이며, 원아의 재원 시간을 피해 오전 9시 이전, 오후 4시 이후에 집중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시는 이를 위해 오는 25일 오후 3시 5개 구청 담당자와 어린이집 연합회 관계자가 모여 방역업체로부터 방역진행 가이드 안내 및 시연으로 사전에 충분한 이해를 구하고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다,

그동안 시는 어린이집을 포함한 아동·청소년·청년 등 이용 시설에 마스크 20만 5595매, 손 소독제 7280개를 구매해 배부했으며, 이번 방역 이외에 소독약도 추가로 배부할 계획이다.

이성규 시 공동체지원국장은 "바이러스 취약계층인 아동과 청소년들을 위해 방역활동을 꾸준히 실시해 불안감을 해소하고 꼼꼼한 소독과 방역으로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역 내 첫 번째 확진자 발생에 따라 24일부터 29일까지 어린이집 전체에 대해 임시 휴원을 결정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