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군복무 청년 상해보험 지원사업 실시!

입영과 동시에 자동 가입, 태안군에서 보험료 전액 지급

김준환 기자

김준환 기자

  • 승인 2020-02-24 08:56
  • 수정 2020-02-24 08:56
태안군이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지역 청년들의 안전을 위해 적극 나섰다.

태안군에 따르면 이달 20일부터 군복무 중인 지역 청년들이 불의의 사고로 피해를 입을 경우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군복무 청년 상해보험 지원사업(이하 태안 군복무 보험)'을 실시한다.

지원대상은 태안군에 주소지를 두고 군복무 중인 청년으로 현역병(육군·해군·공군·해병대)을 비롯한 상근예비역, 의무경찰, 의무해양경찰, 의무소방원이며 직업군인 및 사회복무요원은 제외된다.

보험은 별도의 가입 절차 없이 입영과 동시에 자동 가입되며 보험료는 태안군이 전액 부담한다.

보장내용은 ▲상해·질병 사망, 상해 후유장해 최대 5천만원 ▲중증장해 1천만원 ▲상해·질병 입원(최대 180일) 1일 3만원 ▲골절·화상 진단 시(회당) 30만원 ▲뇌출혈·급성심근경색 진단 시(최초 1회) 300만원을 보장받게 된다.

특히, '태안 군복무 보험'은 휴가나 외출 시에 입은 상해도 보장을 받을 수 있고 타 보험에 가입돼 있어도 중복 보상을 받을 수 있다.

군 관계자는 "태안 군복무 보험은 도내 타 시·군의 청년 상해보험 보장률 보다 높게 책정해 관내 청년들이 군복무 중 불의의 사고를 당했을 때 병원비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며 "앞으로 군복무 청년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보장 내용을 보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