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영상]황선홍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콤팩트하고 빠른 축구할 것"

충청이 낳은 韓축구 레전드 출신 지도자

입력 2020-02-24 18:34   수정 2020-02-24 19:02
신문게재 2020-02-25 10면

황새감독
황선홍 감독이 경남 남해 전지훈련 중 본보와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대전하나시티즌의 황선홍 감독은 충청이 낳은 한국 축구 레전드 출신 지도자다. 충남 예산 출신인 그는 2002월드컵에서의 활약으로 '자랑스러운 충남인상'도 받았다. 연고지 프로팀의 감독으로 축구인생 2막을 기다리고 있는 그의 각오는 그 어느 때보다 비장하다.

처음 대전행을 제안을 받을 때 그는 선뜻 결정하지 못했다. 언론과 축구계 지인들을 통해 굳어진 대전에 대한 이미지는 그리 좋지 못했다. 망설이고 있던 그의 마음을 움직인 것은 대전이 추구하고자 하는 비전이었다. 황 감독은 "(대전은)기회가 된다면 한 번쯤은 갈 수도 있다 생각했던 팀이었는데 생각보다 기회가 빨리 왔다"며 "대전이 제시했던 비전과 미래가 대전행 결정에 있어 가장 중요했다"고 강조했다.

황 감독에게는 '황선대원군'이라는 별칭이 따라다닌다. 외국인 선수를 선호하지 않는다는 편견에서 파생된 별명인데 황 감독으로서는 조금은 억울한 부분이 있다. 그는 "과거 포항 감독 시절 팀의 재정적인 문제로 국내 선수로만 베스트 멤버를 구성했던 시기가 있었다"며 "황선대원군은 그 과정에서 생겨난 오해다. K리그에서 성적을 내기 위해선 외국인과 국내 선수들과의 적절한 전술적인 조합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대전은 이번 시즌 3명의 외국인 선수를 영입했다. K리그 경험이 있는 호주 청소년대표 출신의 채프만과 브리질 특급 안드레 루이스, 전남에서 핵심 공격수로 활약했던 바이오가 황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 황 감독은 "외국인 선수들 모두 적극적으로 훈련에 임하고 있고 나이도 비교적 어린 선수들이라 기존 선수들과도 융합이 잘되고 있다"며 "몸 상태가 비교적 좋은 편이라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선 인터뷰에서 그는 '콤팩트한 축구'를 선보이고 싶다는 말을 했다. 콤팩트한 축구에 대해 쉽게 풀어달라는 요청에 황 감독은 조금은 난감한 표정을 지으며 "지도자는 항상 이상적인 것을 팬들에게 말씀드리는데 그것을 실현하기까지 많은 시간과 경험이 필요하다"며 "한마디로 2020년 대전의 축구는 다 같이 수비하고 공격도 함께 전개하는 빠른 축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개막전 첫 상대는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함첫걸음을경남FC 설기현 감독이다. 산전수전을 경험했던 베테랑 감독과 이제 막 K리그 감독의 첫걸음을 뗀 초보 감독과의 대결이다. 황 감독은 "원래도 편한 사이라 연습경기도 서로 공개하고 선의의 경쟁을 하고 있다"며 "2002 월드컵 대표팀 출신 감독들의 젊은 감각이 어떻게 구현될지 기대가 크고 나 역시 경쟁에서 지지 않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매우 흥미로운 시즌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개막전을 기대하고 있는 팬들에게 황 감독은 "아직은 (대전이)부족한 것이 많은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선수들의 축구에 대한 열정과 대전에 대한 애정은 변함이 없다"며 "올 시즌 많은 팬들이 운동장을 찾아와 선수들에게 힘을 실어달라"고 인사말을 마쳤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