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코로나19 개학 일주일 연기' 대전충남 교육청 대책 내놔

"맞벌이 가정 위한 돌봄 교실 공백 없다"
학교시설 외부인 이용 제한 등 대책 내놔

입력 2020-02-24 17:11   수정 2020-02-24 17:11
신문게재 2020-02-25 1면

대전교육청, 개학 연기에 따른 대책 발표 (2)
대전교육청이 긴급 브리핑을 열어 일주일 개학 연기에 대한 후속 대책을 발표했다.
코로나19 감염증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상향됨에 따라 대전·충남 교육청이 총괄본부를 격상하는 등 후속대책을 수립했다.

24일 대전·충남교육청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비상대책반을 재난 안전대책본부로 명칭을 변경하고 대책반장도 부교육감에서 교육감으로 격상시켰다.

이와 함께 방과후학교는 즉시 운영을 중단했으며 맞벌이 가정을 위해 수요가 있는 경우 방역조치 후 돌봄 교실을 제공하기로 했다.

남부호 대전 부교육감과 김지철 충남 교육감은 이날 각각 긴급 브리핑을 열고 ▲학사일정 조정 ▲돌봄교실 운영 ▲학교 방역·시설사용 제한 등 대책을 발표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23일 유치원과 초·중·고·특수학교 개학을 일주일 간 연기한 바 있다.

대전은 학사 2019학년도 학사일정이 끝나지 않은 유치원 27개원과 초등학교 1개교, 고등학교 3개교 등 총 31개교의 휴업을 단행하고, 충남도 이달 개학예정이었던 6개교가 교육활동을 전면 중지했다.

개학 연기에 따라 줄어드는 수업일수는 방학을 단축해 확보할 예정이며 장기화 될 경우 법정 수업일수의 10분의 1 범위 내 감축도 고려 중이다.

저소득층 학생을 대상으로 시행하던 중식 지원은 휴업 기간에도 중단 없이 시행한다.

대전·충남 주민들에게 개방하는 강당, 학교 운동장, 체육관 등 시설도 코로나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사용 제한 방침을 내놨다.

대전은 주민에게 개방하는 학교 강당, 학생 수영장 5곳, 교육청 산하 도서관 2곳을 오늘부터 2주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충남도 학생 운영장 7곳, 교육청 산하 4개 평생교육기관에서 운영하는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일시 중지하며, 19개 도서관에 대해서는 지자체와 협의해 개방 중지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일선 학교에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PC방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시키도록 했다.

보건교사 미배치교도 간호사 자격증을 소지한 보건인력에 한해 한시적으로 배치하기로 했다.

김지철 충남 교육감은 "온 국민과 함께 이번 사태를 극복한다는 각오로 만반의 대책을 마련해 아이들과 교직원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부호 대전 부교육감도 "매일 대책회의를 열어 학생, 교직원들이 확진자와 접촉했는지 등 현황을 상세히 파악하는 등 대책 추진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내포=김흥수기자·전유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