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코로나19] 세종교육청, 비상대책단장 교육감 격상… 학사운영 TF 가동

위기경보 '심각' 상향따라 교육청 예방·확산 막기 위해 총력
교직원 정상근무, 학사운영TF 가동해 온라인 가정학습 지원
학원연합회 통해 휴원권고, 세종시청과 방역물품 지원 검토

입력 2020-02-24 19:00   수정 2020-02-24 19:00

clip20200224164038
세종시교육청이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단장을 부교육감에서 교육감으로 격상하고, 학사운영 테스크포스팀(TF)을 가동한다.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위기경보를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상향됨에 따른 조처다.

25일 시교육청은 유치원과 초·중·고 개학을 다음 달 2일에서 9일로 1주일 연기된 것을 공문을 통해 각급학교에 안내했다.

또한 교육청내 학사운영 태스크포스팀(TF)을 가동해 단위학교 교육과정 운영과 가정 내 온라인 학습 지원 방안 등을 마련해 시행할 계획이다.

방과후활동은 전체 초·중·고 학생은 중단하고, 유치원 방과후과정·돌봄과 초등 돌봄은 학부모 동의를 받아 희망가정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올해 신입생을 대상으로도 긴급히 수요를 받아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개학을 연기하는 휴업명령이 발동됨에 따라 학생은 등교가 중지되나 교직원은 정상적으로 출근한다. 중국과 국내의 감염 우려가 많은 지역을 방문한 교직원은 학교장에게 자진 신고하고 학교장은 이상 유무를 확인해야 한다.

일부 학원들은 교육부와 한국학원총연합회 세종시지회의 권고에 따라 1주일간 휴원하고, 수강기간 연장에 나섰다. 시교육청은 학원연합회를 통해 관내 학원과 교습소, 개인과외교습자 등에게 휴원을 권고했으며 세종시청과 협의해 방역물품 지원을 검토 중이다.

특히, 시교육청은 코로나19로 시민이 외부 활동을 자제하면서 어려움에 처한 지역 외식업계를 돕고자 매일 2~3개 부서(과 단위)씩 구내식당이 아닌 청사 주변 식당을 이용하기로 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