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논산시,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모든 행정력 ‘집중’

비상긴급대책회의 갖고, 유관기관 찾아 긴밀 협조 요청
소상공인 자금지원 및 세재지원, 구내식당 운영중단, 농특산물 구매운동 등 전개

입력 2020-02-25 00:16   수정 2020-02-25 00:16

20200223보도자료 관련 (1)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코로나19 경계 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23일과 24일에 걸쳐 연이은 비상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지역사회 내 유관기관을 찾아 긴밀하게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하는 등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시민사회의 불안과 우려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지역안전대책본부 대응반을 추가 확대하고, 다중이용시설 집중방역 등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줄 것”을 주문했다.

현재 시는 사람들의 이용이 많은 다중이용시설이나 공공시설 등의 집중 방역을 강화키로 결정했으며, 코로나19의 경과에 따라 임시 폐쇄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 오는 3월 1일까지 총 31명의 중국 유학생 입국이 예정되어 있는 가운데, 인천공항에 수송차량을 지원하고, 유학생에 대한 기숙사 격리 및 촘촘한 모니터링을 실시해 학생들이 상시 보호받을 수 있도록 관내 학교와 유기적인 협조관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0223비상회의 (1)
또, 일부 종교 활동으로 인한 감염병 확산이 급증함에 따라 관내 종교인에 대한 집회 참석 및 증상여부 등 실태조사에 나서고 있으며, 25일에는 관내 종교 지도자들과도 간담회를 갖고, 지역사회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협조 방안을 논의한다.

특히, 황 시장은 24일 집단감염 위험성이 높은 육군훈련소, 건양대학교 등을 찾아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신속하게 정보를 공유하고, 비상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하며, 필요한 조치에 대해서는 아낌없이 지원할 것을 약속하기도 했다.

시는 코로나19가 심각단계로 격상하기 이전인 지난 1월 28일부터 지역안전대책본부를 설치·운영하고, 24시간 비상방역대책반을 운영하는 등 코로나19의 지역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지역경제 피해가 급증함에 따라 소상공인 자금지원 및 세재지원, 구내식당 운영중단, 농특산물 구매운동 등을 전개해 신속한 상권 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대책 마련에도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