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농식품부, '닭, 오리 사전 신고하고 입식해야 한다'

기초단체장에게 신고하지 않으면 1천만원 과태료 부과

입력 2020-02-25 14:34   수정 2020-02-25 14:34

농식품부
앞으로 닭, 오리를 입식 하려는 농가는 사전에 '입식 사전신고서'를 시장·군수·구청장에게 제출해야 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닭·오리 입식 농가와 '식용란 선별포장업자'에 대한 방역 강화를 위한 '가축전염병예방법령'개정안을 28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개정안에 따르면 닭, 오리를 사전에 신고하지 않고 입식한 농장주 등에 대해선 1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벌칙이 신설됐다.

또한 식용란 선별 포장업자들은 차량 세차, 소독 시설 설치, 농장 출입기록부, 소독실시기록부를 구비하고 이를 1년간 보관해야 한다.

또한, 농장 내부 시설을 이용해 '식용란 선별포장업'을 하려면 그 건물의 출입구를 사육시설의 출입구와 서로 분리해야 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법률 개정을 통해 가금 농장과 "식용란 선별포장업자의 가축 방역관리 체계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