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707홍진호' 사고 48일 만에 무사히 귀항

입력 2020-02-26 11:02   수정 2020-02-26 11:02

아라온호 예인2
남극해에서 표류 중이던 우리 원양어선 707홍진호를 쇄빙연구선 아라온호가 견인하고 있다. (사진=해수부 제공)
해양수산부는 조타기 고장으로 남극해에서 표류했었던 우리 원양어선 '707홍진호(587톤, 승선원 39명)'가 한국시간으로 26일 오전 2시칠레 탈카우아노항에 무사히 귀항했다고 밝혔다.

707홍진호는 남극해에서 이빨고기(일명 메로)를 잡는 원양어선으로, 지난 1월 10일경 어로작업 중 선미 부분이 유빙과 충돌하면서 오른쪽(우현) 조타기가 고장나 항해가 어려운 상태로 표류 중에 있었다.

당시 남극 로스해 아문젠수역에서 연구활동 중이던 우리나라 쇄빙연구선 아라온호(7507톤)는 즉시 사고해역으로 출발해 구조작업을 펼쳤으며, 707홍진호를 유빙수역에서 안전한 수역까지 예인했다.

이후 예인선이 도착할 때까지 한국국적 썬스타호가 예인해, 1월 26일부터는 칠레 예인선 칼라파테호가 예인해 사고 48일 만에 안전하게 입항했다.

해양수산부는 예인 기간 중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조업감시센터(FMC)를 통해 선원의 건강과 선박의 안전상태, 기상상황 등을 24시간 모니터링하였으며, 외교부, 해경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사고 선박이 안전하게 입항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선사를 통해 파악한 바에 따르면, 현재 선원들의 건강 상태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양수산부는 외교부의 협조를 받아 주 우루과이 대한민국 대사관의 해양수산관을 칠레 탈카우아노 현지에 보내 선원의 건강상태와 자세한 사고경위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우동식 해양수산부 국제원양정책관은 "사고선박에 대한 신속한 초기 대처와 지속적인 모니터링 등을 통해 707홍진호가 안전하게 귀항할 수 있었다"라며, "정부는 앞으로도 원양어선의 안전 조업을 위해 최선을 다해 관리·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