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스쿨미투에 응답해야 할 때

스쿨미투 대응 대전공동대책위원회, 성명서 발표

입력 2020-02-26 15:23   수정 2020-02-26 15:23

스쿨미투
사진은 지난 6일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열렸던 스쿨미투 공동대책위원회 주최 기자회견 당시 모습
“이제는 스쿨미투에 응답해야 할 때입니다. 대전시교육청은 더 이상 사과를 미루지 말아야 됩니다.”

대전여성단체연합과 대전청소년인권네크워크, 여성폭력방지상담소시설협의회, 진보정당 등으로 구성된 '스쿨미투 대응 대전공동대책위원회'는 26일 성명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스쿨미투 대응 대전공대위(이하 공대위)는 “지난 21일 대전 S여중, 여고 사학재단의 특별감사가 끝났다”며 “교육청은 이의제기 기간을 거쳐 감사 처분 결과 발표는 앞으로 한 달 이상이 걸릴 수 있어 확실히 언제까지라고 말하기 어렵다고 하는데 공대위에서는 교육청의 답변을 요구하는 질문 서한을 보내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공대위는 이날 ▲교육감의 진정성 있는 사과 ▲감사 진행 과정 및 결과의 투명한 공개 ▲전 학교 전수조사 실시와 전담부서 설치 등 실효성 있는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스쿨미투 대응 대전공대위의 입장을 밝혔다.

공대위 관계자는 “지난 6일 대전교육청 앞에서 열린 스쿨미투 기자회견에서 피해 학생 학부모의 호소를 들으며 대전시민들은 깊은 슬픔과 분노를 느꼈다”며 “공대위는 사건의 조속한 해결 방안과 제대로 된 예방 대책 논의를 위해 교육감 비서실을 통해 면담을 요청했지만 돌아온 것은 회피와 문제 해결을 지연시키는 변명뿐이었다”고 비판했다.

공대위는 “교육청은 스쿨미투 해당 학교 감사를 진행하는 동안 '감사 참관인'이라는 자리를 마련해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처럼 했지만 실상은 전혀 그렇지 않았다”며 “감사에 참여한 참관인이 할 수 있는 것은 고작 학교 행정 서류 등을 보고 그에 대한 의견만 제시할 수 있었고, 현안과 관련된 감사 진행 과정에 대해서는 알 수 없었다”고 밝혔다.

또 “지난 2018년 스쿨미투 당시부터 공대위는 지속적으로 대전 지역 내 학교들에 대한 전수조사 실시와 전담부서를 설치할 것을 요구했지만 전수조사는 실시하지 않았고, 전국에서 스쿨미투 파도가 몰아친 뒤에 서울, 인천, 경기, 광주, 울산, 대구, 경남 등 각 시도 교육청이 담당 팀을 구성해 운영해오고 있는 반면, 대전 교육청은 어떤 움직임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대위는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학생들이 고통 받고, 분노해야 응답할 것인지 묻고 싶다”며 “대전 지역 내에서 또 다시 터진 스쿨미투에 대해 책임지고 사과할 수 있는 주체가 과연 누구인가”라고 물었다.

공대위는 “교육청은 스쿨미투 재발로 인해 학생들이 입은 피해에 대해 사죄하고, 공대위의 요구를 받아 실효성 있는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