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임시 폐쇄됐던 천안 쌍용지구대 해제…경찰관 '음성'

입력 2020-02-26 14:52   수정 2020-02-26 14:52

KakaoTalk_20200226_11312210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접촉한 직원이 나타나 폐쇄됐던 천안 쌍용지구대가 하루 만에 폐쇄조치에서 해제됐다.

26일 천안서북경찰서에 따르면 쌍용지구대 소속 경찰관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해당 지구대는 임시 폐쇄 조치를 해제하고 오후 6시부터 정상 운영에 들어간다.

앞서 경찰서는 25일 오후 8시 30분께 쌍용지구대를 임시 폐쇄했다. 쌍용지구대 소속 A 씨가 지난 20일 천안의 두 번째 코로나 확진자인 50대 GX강사의 수강생으로 접촉한 것이 알려지면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경찰은 쌍용지구대 임시 폐쇄 기간의 치안 공백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정상 운영 전까지 인근 불당·성정지구대가 순찰과 출동을 도맡는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코로나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와 오늘 오후 6시부터 정상 운영한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alfzlal@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