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정 총리,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방문

경증환자 격리치료 전담병원 준비 상황 점검

입력 2020-02-26 14:54   수정 2020-02-26 14:54

추가병상 사진 (1)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을 방문해 강순희 근로복지공단이사장 및 김봉옥 병원장 등과 함께 병원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한 추가병상 확보 준비 상황 점검을 위해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는 강순희 근로복지공단이사장과 김봉옥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장,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대책본부장, 강도태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등이 배석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를 조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병을 키우고 심하면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으므로 빠른 입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속도전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후 재활병원에 감염병 환자를 받을 수 있도록 신속하게 준비해 준 의료진 등 병원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정 총리는 “감염병 환자들을 수용하고 의료서비스를 제공함에 있어서 한치의 실수도 있어서는 안된다”며 “특히, 의료진에게 전파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러한 노력들이 결실을 잘 거두면 대구 시민들께서 다시 희망을 갖고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할 기회가 올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한편,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은 지난 23일 국가 감염병 전담병원 지정돼 입원환자 140여명 전원이 퇴원 등 조치를 완료했으며, 오는 28일부터 경증환자 격리치료 중심의 전담병원으로 진료를 개시할 예정이다.

세종=백운석 기자 bws@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