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신천식의 이슈토론]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완성의 조건

입력 2020-02-26 17:44   수정 2020-02-27 00:34
신문게재 2020-02-27 1면

신천식의
신친식의 이슈토론이 26일 오전 10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완성의 조건'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좌측부터)오대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박사, 우운택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교수, 신천식 박사, 민병권 대전시 과학기술특별보자관
[기획] 대한민국의 미래는 4차산업 혁명에 달렸다

[신천식의 이슈토론]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완성의 조건



글 싣는 순서



1.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완성의 조건



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대한민국은 4차 산업혁명의 실현을 위해 어떤 준비들을 하고 있을까? 4차 산업혁명 특별시를 추구하는 대전의 비전과 목표, 그리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방안을 전문가들과 함께 고민해 본다.<편집자 주>

4차 산업혁명 특별시를 지향하는 대전시는 과연 어떤 준비를 하고 있을까? 4차 산업혁명 실현을 이한 시민들과의 협력과 동의는 어떻게 끌어낼 것인가. 26일 오전 10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선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완성의 조건'을 위한 전문가들의 토론이 진행됐다. 이번 토론에는 오대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을 비롯해 우운택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교수, 민병권 대전시 과학산업특보가 출연해 60분간 열띤 토론을 벌였다.

대전이 4차 산업혁명 특별시를 추구하게 된 가장 큰 배경에는 어떤 요소들이 자리하고 있을까? 민병권 특보는 "대전시는 '혁명'이라는 도전적인 목표를 실현할 수 있는 충분한 인적인프라를 가진 도시"라며 "지금 이 시간에도 4차 산업의 실현을 위한 끝없는 토론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2026년까지 2조원 대의 예산을 투입하는 등 4차 산업 특별시 실현을 위한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대곤 연구원은 "정보화가 핵심이었던 3차 산업시대까지는 기술자 중심으로 산업이 재편됐다면 4차 산업 시대는 '상생'이라는 사회적 변화에 촉발된 혁명"이라며 기업적인 마인드로 주도했던 공급자의 역할에서 벗어나 생태적 관점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4차 산업혁명의 성공을 위한 대전시의 적극적인 노력도 지적됐다. 우운택 교수는 "대전은 '대덕'이라는 보석들을 갖고 있으면서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예를 들어 코로나19 같은 국가적인 사태 발생 시 이를 해결할 만한 방안을 내놔야 하는데 아직은 학습이 되어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의 경우 시와 대학, 연구소의 유기적인 연구 시스템이 구축되어 있는데 대전시는 서울과 같은 연결고리를 찾기 힘들다"고 덧붙였다덧붙였다. 발특구가 역량을 대전시와 공유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민 특보는 "대전에 있는 정부 출연연연과 대전시가 상시 교류할 수 있는 기구를 금년 말에 출범할 예정"이라며 "중요한 것은 왜 대전과 함께 연구를 진행해야 하는지에 대한 당위성을 정립하는 한편 일정 부분에 한해 지자체와 협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 연구원은 "산업사회와 시민사회를 어우를 수 있는 거대한 데이터 기반의 플랫폼이 필요하다"며 "시민의 관점에서 함께 만들어가는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우 교수는 "4차 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인력이 항시 상주하도록 문화, 교육, 의료 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대전시의 행정적인 지원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