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코로나19]대전시 코로나19 4.5번째 확진자 동선 발표

입력 2020-02-26 19:12   수정 2020-02-26 19:12

대전 4번(최종2)
대전 5번(최종2)
대전에서 확진자 3명이 더 추가된 가운데 4·5번째 확진자의 동선이 공개됐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역 내 4번째 확진자는 유성구 지족동에 거주하는 40세 여성으로 유성구 봉명동 성세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사다.

지역 4번째 확진자는 24일에는 오전 8시 유성선병원(지족동), 오전 10시 정문약국(지족동), 10시 30분 자택(봉명동), 오후5시 40분 성세병원(봉명동)을 방문했다.

25일에는 오전 9시 성세병원(봉명동), 오전 11시 40분께 일등공인중개사(궁동), 두레국시(봉명동), 오후 4시 50분께 지족역(지족동), 유성온천역(봉명동), 버거킹(봉명동), 뉴삼성공인중개사(봉명동), 오후 5시 40분 성세병원(봉명동)을 다녔다.

이 확진자는 지난 24일, 25일 시내버스 119번과 지하철(지족·유성온천역)을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 5번째 확진자는 유성구 봉명동에 거주하는 33세 남성으로 서구 둔산동 산림기술연구원에 근무하는 연구원이다.

이 확진자는 21일 오후 6시 30분 당신의약국(봉명동)을 방문했다.

22일에는 오전 11시 40분 BMK웨딩홀 1층(문화동)을, 23일엔 종일 자택에, 24일엔 산림기술연구원(둔산동), 25일엔 오전 8시 30분 유성선병원(지족동), 오전 10시 정문약국(지족동)을 다녔다.

6번째 확진자는 대덕구 오정동에 거주하는 39세 여성으로 도시철도 1호선 월평역에 근무하는 역무원이다. 현재 이 확진자 동선에 대해선 조사 중이다.

한편, 해당 경로는 확진자의 기억을 바탕으로 확인된 동선으로 심층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수정사항이 발생할 수 있다. 또 확진자의 동선에 따라 방역 조치가 완료됐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