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영화] 컨테이젼과 감기… 바이러스 사태 예견한 영화들

입력 2020-02-27 09:54   수정 2020-02-27 09:54
신문게재 2020-02-28 11면

코로나19 지역감염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바이러스 전염 사태를 담아낸 영화들이 재조명되고 있다. 신종플루와 메르스, 코로나19 사태까지 상상이 현실이 되고 있는 영화 속 이야기를 살펴봤다. 확진자 수가 증폭되고, 사망자가 늘어가고 있는 현실과 비교해볼 때 그럼에도 희망이 있음을 보여주는 영화로 위안을 얻어야 할 때다. <편집자 주>

컨테이젼
컨테이젼 스틸
▲발원지는 홍콩, 코로나 사태 예견한 '컨테이젼'

개봉: 2011년 / 감독: 스티븐 소더버그 / 출연: 마리옹 꼬띠아르, 맷 데이먼, 로렌스 피시번, 주드 로, 기네스 펠트로

홍콩 출장에서 돌아온 베스가 발작을 일으키며 사망하고 그녀의 남편이 채 원인을 알기 전에 아들마저 죽임을 당한다. 얼마 지나지 않아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같은 증상으로 사망한다. 일상생활의 접촉을 통해 이루어진 전염은 그 수가 한 명에서 네 명, 네 명에서 열여섯 명, 수백, 수천 명으로 늘어난다.

한편, 미국 질병통제센터의 치버 박사는 경험이 뛰어난 박사를 감염현장으로 급파하고 세계보건기구의 오란테스 박는 최초발병경로를 조사한다. 이 가운데 진실이 은폐됐다고 주장하는 프리랜서 저널리스트가 촉발한 음모론의 공포는 그가 운영하는 블로그를 통해 원인불명의 전염만큼이나 빠르게 세계로 퍼져가는데….

감기
▲감염속도 3.4초 최악의 바이러스 '감기'

개봉: 2013년 / 감독: 김성수 / 출연: 장혁, 수애, 박민하, 유해진, 이희준

호흡기로 감염, 감염속도 초당 3.4명, 치사율 100%의 유례 없는 최악의 바이러스가 대한민국에 발병하고, 이에 정부는 세계적인 확산을 막기 위해 국가 재난사태를 발령, 급기야 도시 폐쇄라는 초유의 결정을 내린다. 피할 새도 없이 격리된 사람들은 혼란에 휩싸이게 되고, 대재난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사람들의 목숨 건 사투가 시작된다.

바이러스
▲감염자로 넘치는 도시 '바이러스'

개봉: 2016년 / 감독: 헨리 유스트, 아리엘 슐만 / 출연: 소피아 블랙 디엘리아, 애널리 팁튼, 트래비스 토프

'웜 플루'라는 기생충 바이러스가 세계를 초토화한다. 바이러스가 감염된 사람들은 급속도로 퍼져나가고 엠마가 사는 섀도우 캐넌은 격리 조치를 당한다. 엠마와 언니는 한 파티에 참석하게 되고 언니는 바이러스에 감염되지만, 이 사실을 숨긴다. 한편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은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엠마의 집에 침입하게 되고 언니는 점점 바이러스 변형자로 변해가는데….

감염 지구 최후의 날
▲백신조차 없다 '감염, 지구 최후의 날'

개봉:2017년 / 감독: 헨드릭 팔러 / 출연: 톰밀러, 아냐 코르준, 줄리엔 카플런

치사율 100%에 달하는 사상 최악의 바이러스가 프랑스 전역에 퍼진다. 백신조차 없는 전대미문의 전염병. 혼란에 빠진 사람들은 탐욕에 눈이 멀어 서로를 위협하기 시작한다. 살고 싶다면 이 죽음의 땅에서 어떻게든 탈출해야만 한다.

리트릿
▲외딴섬 이곳은 안전할까 '리트릿'

개봉: 2011 / 감독: 칼 티베츠 / 출연: 제이미 벨, 탠디 뉴튼, 킬리언 머피

외부출입이 없는 평화로운 섬, 외딴 별장을 찾은 '마틴' 과 '케이트' 부부. 고요한 휴가도 잠시, 별장에는 전기가 나가고 무전 역시 불통되며 외부와 차단되고. 그때, 피를 흘리며 섬으로 들어온 정체불명의 한 남자가 들어온다. 부부는 의식을 잃고 쓰러진 잭을 별장으로 옮기고 정신을 차린 그로부터 이 섬을 제외한 세상에는 전염병이 창궐했다는 무서운 소식을 듣는다. 잭은 곧 이 섬에서, 아니 이 별장에서 한 발짝도 나가서는 안 된다는 말과 함께 별장을 봉쇄해 버린다. 셋은 점차 그들이 아는 세상과의 단절, 바깥세상엔 진짜 전염병이 돌고 있는지 알 길이 없는 채 의문은 더해가지만, 정체불명의 이 남자를 믿어야 할까.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