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인동네거리~효동네거리 전선 지중화사업 착수

입력 2020-02-27 10:45   수정 2020-02-27 10:45

한전 통신주 지중화로 원도심 거리가 변신합니다_위치도
대전시는 한국전력공사와 협약을 통해 대전로(인동네거리~효동네거리) 지중화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오는 3월 착수하는 대전로 지중화 사업은 지상에 거미줄처럼 복잡하게 얽혀있는 공중선을 지하화하는 공사로 2018년 자치구로부터 27개 사업대상지를 신청받아 낙후된 원도심 균형발전을 위해 우선 선정했으며, 건의 된지 3년 만에 공사에 들어가게 됐다.

이 사업은 특성상 시가 한전, 통신사업자와 이중굴착 방지 및 사업비 분담(50%) 사전 협의를 통해 동시에 시행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양측의 사업 시기와 예산확보 등을 일치시키는 과정 탓에 조기 추진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사업의 필요성, 주변 여건과 공감대 형성을 통해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하게 됐다.

대전로에 한전 및 통신주의 지중화가 완료되면 그동안 도시미관저해요인의 주범이었던 거미줄 같은 전선, 광고물 벽보로 사용하다시피 한 전주가 사라져 보행환경개선과 안전사고 예방에 기여할 전망이다.

권경영 시 건설도로과장은 "공사 구간을 지날 경우 도로굴착으로 인한 통행불편과 혼잡이 예상된다"며 "주민들께서는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