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천안 네 번째 확진자 어린이집 교사…학부모 불안감 커져

입력 2020-02-27 11:29   수정 2020-02-27 11:29

천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가 어린이집 교사로 알려지면서 자녀를 두고 있는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천안시에 따르면 천안에 거주하는 A(여·44) 시가 지난 23일 발열 증상을 보여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 검사를 실시했고, 이날 오전 9시 4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현재 감염병관리기관에 입원해 있는 상태다.

하지만 A 씨가 지난 21일까지 어린이집에 출근하고 원생들과도 접촉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까지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확진자가 발생한 어린이집은 즉시 학부모에게 알린 뒤 휴원에 들어갔으며 동시에 건물 전체 소독 등을 실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세 번째 확진자의 자녀도 어린이집 인근 초등학교 교사로 알려지면서 불안감은 증폭되고 있다.

다행히 세 번째 확진자의 자녀는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14일간 자택에서 격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3세·6세 자녀를 둔 학부모는 "어린이집에서까지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해서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있는 아이들을 당장 데려오고 싶지만, 맞벌이를 하고 있어 쉽지 않다"며 "천안도 이제 안심할 수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부모는 "아파트 단지 내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확산 조짐을 보이는 것 같아 무섭다"며 "또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 선생님이 확진자의 자녀로 음성 판정받았다고 하지만 한편으론 불안하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확진자가 발생한 어린이집, 확진자와 접촉한 원생 또는 학부모, 교사가 있는 어린이집은 모두 휴원에 들어갔다"며 "어린이집 휴원에 따른 돌봄 공백 방지를 위해 어린이집에 당번 교사를 배치해 긴급보육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