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신용현 "코로나19 판데믹 대비한 강력 대처 선제대응 시급"

"文정부, 지역확산 뒤에…방지 아닌 방치" 대립각

입력 2020-02-27 10:54   수정 2020-02-27 10:54

PYH2018012508750001300_P2_2018100607013084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꺾어질 않는 가운데 '판데믹'(세계적대유행)을 대비해 보다 강력한 대처와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국회서 제기됐다.

과학자 출신 국회의원인 무소속 신용현 의원(비례)은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가중되며, 국제사회 내 '코리아포비아'가 번지고 있다"며 "WHO 등에서도 '판데믹(세계적대유행)'을 대비해야 한다고 한 만큼 더 이상의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특히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추이가 중국의 추이와 놀랍도록 비슷한 추세로 가고 있으며 최근 10일 동안은 중국보다 더 빠른 증가추세인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 추세대로라면 국내 확진환자 숫자가 중국처럼 1만 명 대로 돌파하는 심각한 단계에 이를 수도 있다"며 경고했다.

정부에 대해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다. 그는 "지역 확산이 시작된 뒤 위기경보단계 격상 등 정부 대응은 감염병 방지가 아닌 방치에 가깝다"며 "코로나19 종식을 위해서는 지나치다는 말이 나올 정도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촉구했다.

그러면서 "감염병 위기 관리가 실패하면 국민안전과 생명은 물론 국가경제, 안보까지 위협한다"며 "재택근무 권고, 기본필수 인력외 야외활동 제한 등 최후의 수단까지 대비해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