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의회,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대시민 호소문 발표

김한준 기자

김한준 기자

  • 승인 2020-02-27 11:29
  • 수정 2020-02-27 11:29
천안시의회가 지난 25일부터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위기 극복을 위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시의회는 호소문에서 “그동안 천안시의회는 천안시와 긴급대책회의를 갖는 등 행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며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왔음에도 현 상황에 이른 점 무척 송구스럽다”며 고 운을 뗐다.

이어 “천안시의회는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짐에 따라 비상체제로 전환해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방지하고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다음과 같이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4가지 대책을 강조했다.

시의회는 “확진자 이동 경로에 따른 방역 소독뿐만 아니라 천안시 다중밀집 지역 전역에 대한 일제 방역 소독을 행정부에 촉구해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 하겠다”며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감염병 대응을 위한 위생용품이 적재적소에 보급될 수 있도록 정부와 천안시에 적극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극심한 불안감으로 지역경제가 침체되지 않도록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수립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며 “관내 대학의 중국 유학생 입국에 따른 관리체계를 수시 점검해 전염병 확산 방지 관리 감독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시의회는 “그동안 70만 천안시민의 대의기관으로서 최선을 다해 시민의 목소리를 행정부에 전달해 온 것처럼 이번 비상상황에서도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시킬 수 있도록 시민들의 목소리를 분명하게 천안시에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천안=김한준 기자 hjkim707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