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충남 신천지 신도 5255명중 51% 전수조사... 43명 이상증상

1차 전수조사 결과 2717명과 전화 연결
도내 거주 40명, 타시도 거주 3명 집계
도내 증상자 40명 대상 진단검사 실시

입력 2020-02-27 11:53   수정 2020-02-27 11:53

충남도청사 전경 (15)
충남도청사 전경.
충남도 내 신천지 신도 수가 5255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도는 도내 신천지 신도를 대상으로 1차 전수조사를 한 결과, 전체 5255명 중 2717명(51.7%)과 전화 연결됐다고 27일 밝혔다. 조사 방식은 도청 공무원들이 직접 전화를 걸어 이상 유무를 확인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중 신도 43명이 이상 증상이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별로 천안 21명, 공주 10명, 아산 9명, 보령·서산·논산 각각 1명씩이다. 이중 천안 1명과 공주 2명은 타 시·도에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이들 3명을 제외한 도내 증상자 40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 타지역에 거주 중인 신도 3명은 해당 시·도에 관련 내용을 통보했다.



이와 함께 증상이 없다고 응답한 2314명에 대해선 일선 시·군에 통보, 앞으로 2주일간 하루 2회 모니터링을 실시키로 했다.

현재까지 전화를 거부하거나 응답하지 않은 신도는 302명으로 나타났다. 도는 계속해서 조사에 응하지 않을 경우, 경찰에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이와 별도로 신천지 대전·충남지파에 교육생 명단 제출을 요구했다. 신천지는 5~6개월간 교육을 마친 수료생에게 신도 자격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내 신천지 교육생은 900여 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도 관계자는 "현재 조사 중으로 나머지 인원은 오늘 오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전날 중앙방역대책본부로부터 신천지 신도 명단을 확보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